최성국 '불청' 첫 여행에 상처…"한국 방송 발전 없어" 너스레

'불타는 청춘' 11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불타는 청춘' © 뉴스1
SBS '불타는 청춘'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배우 최성국이 '불타는 청춘' 첫 여행 당시 힘들었던 추억을 회상했다.

11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원년 멤버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추억의 동창회'가 그려졌다.

신효범, 김광규, 최성국, 최용준, 박선영, 김도균, 강수지, 김완선이 모여 첫 여행을 추억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최성국은 2016년 첫 여행을 추억하며 당시 중국에서 활동 중 '불청'에 출연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성국은 마음의 상처를 얻고 바로 다시 출국하며 "한국 방송은 발전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최성국은 "춥고, 배고프고, 일만 시키고, 나한테 질문도 안 했다"라며 "뭐 하나 봤더니 방에서 소주 마시고, 음악 틀고 블루스 추고, 가뜩이나 어색한데"라고 고생했던 당시를 떠올리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15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