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우라늄 최고 63% 순도로 농축 - IAEA 보고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란 원자력기구(IAEA)가 2019년 11월에 공개한 이란 북부 쿰에 있는 포르도우 우라늄 전환시설 내부. © AFP=뉴스1
이란 원자력기구(IAEA)가 2019년 11월에 공개한 이란 북부 쿰에 있는 포르도우 우라늄 전환시설 내부.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이란은 지하 나탄즈 농축공장에서 우라늄을 최고 63% 순도로 농축했다고 유엔 산하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밝혔다.

11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는 이란이 앞서 발표했던 60%의 농축 수준을 훨씬 더 웃도는 수치다.

IAEA는 회원국들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이란에 따르면 농축 수준의 변동이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IAEA는 "지난 달 22일 환경표본(ES)을 분석한 결과 최대 63% U-235의 농축도가 나타났다"며 "이는 (이란이 기술한) 농축도 변동과 일치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