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소녀시대 유리, 신동미 인성 극찬…"언니한테 반해서 울기도"

'온앤오프' 11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
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소녀시대 유리가 '온앤오프'에 깜짝 등장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온앤오프'에서는 배우 신동미의 일상이 공개된 가운데 유리가 출연하며 이목을 끌었다. 유리는 신동미의 인성을 극찬했다.

이날 신동미는 드라마 스케줄 때문에 유리를 만났다. 둘은 MBN '보쌈-운명을 훔치다'에 동반 출연 중이다. 먼저 신동미는 유리에 대해 "상대방을 편안하게 해주는 사람, 그런 배우"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잠시 티타임을 갖게 된 신동미와 유리는 촬영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유리는 "근데 언니 사극이 처음이냐, 거짓말 아니냐"라며 놀라워했다. 이에 신동미는 "사극은 진짜 처음이야. '상도'라는 드라마에 아주 잠깐 나온 적은 있었다"라고 밝혔다. 유리는 오래 전 드라마라는 사실에 세대차이를 느껴 폭소를 유발했다.

유리는 신동미를 향한 고마움을 내비쳤다. "드라마 첫 리딩하고 언니도 바쁘고 그랬는데 대본 갖고 왔냐고 해서 같이 연습하지 않았냐"라면서 "너무 값진 레슨을 공짜로 받은 것 같다"라고 털어놓은 것.

그러자 신동미는 "사실 이게 좀 조심스러웠다. 첫 촬영이니까 현장 가기 전에 맞추고 싶었는데 네가 흔쾌히 하자고 해서 내 입장에서도 기분이 좋았다. 우리의 케미가 잘 살아야 하는 건데 잘되고 그러니까"라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신동미는 출연진들에게 "그것 때문에 SM엔터테인먼트 연습실 처음 가봤다. 너무 좋더라"라고 전해 웃음을 사기도 했다.

특히 유리는 "내가 언니한테 반해서 울었다"라고 깜짝 고백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는 "내가 (드라마 촬영 전에) 너무 걱정되고 혼선이 있었는데 언니랑 있으면서 용기가 생겼다. 그게 위로가 됐다. 그래서 눈물이 났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언니 같은 선배가 되면 좋겠다고 느꼈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훈훈한 분위기 속에 신동미는 MC 엄정화에게 "근데 이거 사실 언니한테 배운 거다"라고 털어놨다. 신동미는 "과거 영화 촬영을 같이 했는데 언니가 더운 날 스태프들을 다 챙기더라. 스태프들 이름도 불러주고 그러는 게 인상적이었다. '내가 나중에 배우로 잘되면 그렇게 해야지' 했던 게 이렇게 된 것"이라고 설명해 훈훈함을 더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5:30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5:30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5:30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5:30 06/24
  • 금 : 73.43상승 0.9115:30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