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멸망' 김지석, 박보영 회사 찾아가 난동…"부모 없어서" 막말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어느 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캡처 © 뉴스1
tvN '어느 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멸망' 김지석이 난동을 부렸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멸망')에서 탁동경(박보영 분)의 전 남자친구 조대한(김지석 분)은 탁동경이 일하는 회사까지 찾아가 "가정파괴범을 해고하라!"라는 내용의 시위를 벌였다.

조대한은 "내가 억울해서 이런다. 탁동경은 각성하라!"라고 소리쳤고, 편의점에 갔다가 사무실에 돌아온 탁동경을 향해 "너 진짜 대단하다. 남 인생 망쳐놓고 먹을 게 들어가냐"라면서 대놓고 민망하게 만들었다. 이어 "대체 내 와이프한테 뭐라고 한 거냐. 뭐라고 했길래 이혼하자는 소리가 나와!"라고 소리치며 분노를 참지 못했다.

탁동경은 "유부남인지 몰랐다. 속았다. 난 잘못 없고 잘못은 걔가 했다고 그랬다"라고 담담하게 밝혔다. 그러자 조대한은 "와 진짜 어이 없네? 난 그거 사랑 아니었고 해프닝이었다. 끝낼 때 끝내더라도 매너 있게 해야지"라며 언성을 더욱 높였다.

"네가 매너를 논해?"라면서 황당해 하는 탁동경에게 조대한은 부모를 언급하더니 막말까지 했다. 그는 "네가 부모가 있어, 돈이 있어, 뭐가 있어?"라더니 "이런 데서 부모 없이 자란 게 티나는 거야"라고 소리쳤다.

결국 차주익(이수혁 분)이 나섰다. 조대한은 "이런 사람이 이 회사에 다니는 거 회사 이미지에 굉장히 안 좋다"라면서 이간질을 하려 했지만, 차주익은 아무 말 없이 힘으로 그를 제압했다. 또 부하 직원에게 "외부인 함부로 들이지 마라"라고 말하면서 조대한을 향한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때 조대한의 아내가 찾아와 남편을 끌어냈다. 그는 "이 자식 와이프다. 이 자식이 하는 말 다 거짓말이다. 실례 많았다"라는 말을 남긴 채 사라졌다. 탁동경은 바닥에 떨어진 컵라면을 줍고 분을 삭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어느 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서인국)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