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사망 손정민' 목격자 "오전 3시40분쯤 옆에 친구 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강 실종 대학생' 목격자들은 공통적으로 사건 당일 오전 3시40분쯤 고(故) 손정민씨 친구가 손씨 옆에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지난 11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경찰이 손씨 친구의 휴대전화를 수색하는 모습. /사진=뉴스1
'한강 실종 대학생' 목격자들은 공통적으로 사건 당일 오전 3시40분쯤 고(故) 손정민씨 친구가 손씨 옆에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지난 11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경찰이 손씨 친구의 휴대전화를 수색하는 모습. /사진=뉴스1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시고 실종된 뒤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씨(22)와 관련된 목격자들의 공통적인 진술이 확보됐다.

지난 11일 YTN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현재까지 사건의 목격자 8명을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주요 목격자인 3명은 직접 사건 현장인 반포한강공원에 가 목격 장소와 전후 상황을 진술했다.

목격자들은 공통적으로 "오전 3시40분쯤 손씨는 자고 있었고 친구는 서 있는 것을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목격자들은 "당시 손씨의 친구가 손씨를 깨우고 있었고 친구는 누군가와 전화하는 것 같았다", "둘 다 만취 상태로 구토하는 것을 봤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들의 공통된 진술을 바탕으로 오전 3시40분까지의 손씨 행적을 확인하고 이후 50분 동안 어떤 일이 있었는지 확인하는 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날 경찰과 민간구조사들은 손씨 친구의 휴대전화 행방을 찾아 수색을 이어갔지만 찾지 못했다. 구조사 측은 "이번 주말 중으로 한강 하류 부근 수색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손씨 시신 정밀 부검 결과는 이르면 이번주 안에 나올 전망이다.
 

한은진
한은진 lizha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한은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