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400억 규모 대구·청주 열병합발전소 기자재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분당 두산타워. /사진=두산중공업
분당 두산타워. /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이 대구·청주 열병합발전소 기자재 공급 계약을 발주처인 롯데건설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수주 금액은 400억원 규모다. 

두 곳의 프로젝트는 지역 내 에너지 수요와 주민들의 친환경 에너지 전환 요구에 부응해 LNG(액화천연가스)를 사용하는 열병합발전소로 건설된다. 열병합발전소는 전력과 지역난방을 위한 열을 동시에 공급할 수 있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공급 계약을 통해  대구와 청주 열병합발전소에 120MW(메가와트)급 증기터빈과 발전기 각 1기씩을 오는 2022년 10월까지 공급할 예정이며 롯데건설은 EPC(설계·조달·시공) 공사를 수행한다. 

박홍욱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 BG장은 “국제 입찰을 거쳐 해외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에 성공해 더욱 의미가 있다”면서 “국내 친환경 프로젝트에 국산 기자재를 공급해 지역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9차 전력개발 기본계획에 따르면 오는 2034년까지 LNG 발전 프로젝트는 약 16GW이며 이 중 절반인 9GW 규모가 열병합발전소로 건설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현재 국내에서 500MW급 김포열병합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사우디 파드힐리 복합화력발전소 건설, UAE 푸자이라 복합화력 발전설비 등 다양한 LNG 발전 수주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7.19상승 5.0612:35 06/15
  • 코스닥 : 995.27하락 2.1412:35 06/15
  • 원달러 : 1118.00상승 1.312:35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2:35 06/15
  • 금 : 72.01상승 0.8312:35 06/15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잘생겼다" 김우빈, '부끄러워 하며 손하트 발사'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