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파일러 "고 손정민 친구 부모, 한강 올 이유 없었다… 제일 이해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 사건과 관련해 배상훈 프로파일러가 실종 당일 친구 A씨의 부모 행적에 의문을 제기했다. /사진=뉴스1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 사건과 관련해 배상훈 프로파일러가 실종 당일 친구 A씨의 부모 행적에 의문을 제기했다. /사진=뉴스1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22) 사건과 관련해 배상훈 프로파일러가 의문을 제기했다. 

배상훈 프로파일러는 지난 10일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손정민씨 실종을 알게 된 직후 A씨의 부모가 정민씨의 부모에게 바로 연락하지 않고 정민씨를 찾으러 나온 점에 대해 범행 은폐 의혹이 나오자 이는 “충분히 가능한 시나리오”라고 밝혔다.

배 프로파일러는 "그때 그(A씨의) 부모님이 오실 이유가 없었다. 그때 오시면 안 되고 빨리 119나 112에 (먼저) 신고해서 (손씨를) 찾는 게 맞는 거다. 이 부분이 좀 더 의문을 낳게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만약 수사책임자라면 그 부분을 중심적으로 볼 것 같다. 그 부분이 제일 이해 안 되는 부분"이라며 "그 상황에서 여러 가능성이 다 존재한다. 사고사도 존재할 수 있고, 증거 은폐도 존재할 수 있고, 그 이상도 존재할 수 있는 빌미를 준 거는 분명히 맞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배 프로파일러는 손정민씨의 부검 결과에 대해 "제가 보기에 육안 부검은 나왔는데 상세 부검 결과는 이번 주말 정도에 나올 것 같다"며 "새로운 단서도 나올 것 같다. (단서가) 나오면 시신이 발견된 위치와 연관된 정보가 조금 나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재 서울디지털대학교 경찰학과 교수로 재직 중인 배상훈 프로파일러는 서울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계 행동과학팀, 성북경찰서 형사과 강력팀·과학수사팀 등에서 근무하며 서울 서남부 연쇄살인범 정남규 사건, 경기 서남부 연쇄살인범 강호순 사건, 안양 초등학생 살인범 정성현 사건 등에 참여한 바 있다.

손정민씨는 지난달 24일 밤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 2시쯤까지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친구 A씨와 술을 마신 뒤 실종됐으며 실종 6일만인 지난달 30일 숨진 채 발견됐다.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