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ET 따상 노린 대출이 9조"… 4월 은행 가계대출 16조 '역대 최대' 급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중은행 대출창구/사진=장동규 기자
시중은행 대출창구/사진=장동규 기자
지난달 가계가 은행에서 빌린 돈이 16조원 늘면서 역대 최대 증가폭을 나타냈다. SKIET(SK아이이테크놀로지) 공모주 청약이 지난달 28~29일 진행된 가운데 기업공개(IPO) 시장에서 역대 최대 증거금인 81조원이 몰린 영향이다. 투자자들이 '빚투'(빚내서 투자)를 감내하며 여러 증권사에 중복으로 청약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노린 것으로 풀이된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4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1025조7000억원으로 전월보다 16조1000억원 증가했다. 이같은 증가폭은 2004년 속보 작성 이후 최대치로 전달 증가폭인 6조5000억원의 약 3배 규모에 이른다.

앞서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올 2월 1003조1000억원으로 1000조원을 처음으로 돌파한 뒤 3월 1009조5000억원, 4월 1025조7000억원으로 증가세를 이어갔다.

은행 가계대출은 주담대와 기타대출로 구성된다. 주담대 잔액은 전월보다 4조2000억원 늘어난 743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앞서 은행의 주담대 증가액은 올 1월 5조원, 2월 6조5000억원, 3월 5조7000억원을 나타내며 등락을 거듭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3월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6만1000호로 전월보다 9000호 늘었으며 전국 주택 전세거래량은 1만1000호 늘어난 12만6000호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신용대출을 포함한 가계 기타대출 잔액은 281조5000억원으로 전월과 비교해 11조8000억원 급증했다. 속보 작성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이는 지난 4월 28~29일 진행된 SKIET 공모청약의 영향이라는 설명이다. SKIET 공모청약에는 81조원의 청약 증거금이 몰리며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기타대출 11조8000억원 가운데 9조원대 초반 정도 금액은 SKIET 공모청약 관련 자금 수요로 추정한다"며 "4월 말 일시적 요인으로 급증한 기타대출은 5월 초 대부분 상환돼 일시적 요인 제거 시 평월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달 말 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1011조4000억원으로 전월보다 11조4000억원 증가했다. 이중 대기업 대출 잔액은 2조원 늘어난 175조원,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9조5000억원 증가한 836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기업대출 잔액이 늘어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정책금융기관 등의 금융지원이 이어지고 중소기업의 부가가치세 납부 등 계절적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0.16상승 5.213:45 06/18
  • 코스닥 : 1014.23상승 10.5113:45 06/18
  • 원달러 : 1131.80상승 1.413:45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3:45 06/18
  • 금 : 72.35하락 0.4313:45 06/18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노형욱 "광주 건물붕괴 사고 송구스럽게 생각"
  • [머니S포토] 청년 창업가들과 만난 정세균 전 총리
  • [머니S포토] 투신 시민구한 환일고3 '재난현장 의로운 시민' 시장 표창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