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승리의 발판으로 만족"… 긴 이닝 투구 목표 전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2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 패밀리필드에서 열린 밀워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1이닝 1실점 6탈삼진으로 호투했지만 승리 투수가 되진 못했다. /사진=세인트루이스 구단 공식 트위터 영상 캡처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2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 패밀리필드에서 열린 밀워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1이닝 1실점 6탈삼진으로 호투했지만 승리 투수가 되진 못했다. /사진=세인트루이스 구단 공식 트위터 영상 캡처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5.1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팀 타선 부진으로 승리를 거두진 못했다.

김광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 패밀리필드에서 열린 밀워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1이닝 1실점 6탈삼진으로 호투했다. 하지만 승패와는 인연이 없었다.

호투에도 시즌 2승 달성에 실패한 만큼 아쉬울 법도 하지만 김광현은 "팀이 이겼고 승리의 발판을 만든 것에 만족한다"며 "다음 경기에서는 조금 더 많은 이닝을 던지겠다"고 밝혔다.

경기 후 화상 인터뷰에 나선 김광현은 "6이닝을 채우지 못해 아쉽다"며 "선발 투수를 하면서 선취점을 주지 말자는 생각을 하는데 먼저 점수를 준 부분도 아쉽다"는 말로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아쉬운 부분도 전했다. 특히 야디에르 몰리나 포수의 사인을 받아들이지 않은 부분을 언급했다. 김광현은 "야디의 사인에 거의 다 고개를 끄덕였는데 두 개 정도 흔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 중 하나가 2루타를 맞기 직전의 공이었는데 직구 사임에도 고개를 흔들며 슬라이더를 던져서 파울이 됐다"며 "'그때 직구를 던졌으면'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경기에서 김광현은 KBO리그에서 활약한 조시 린드블럼과의 만남에 대해서도 전했다. 김광현은 이날 6회초 타석에서 상대 실책으로 1루에 출루했다. 그는 "1루에 나갔는데 린드블럼이 아는 척을 하면서 이름을 불러 조용히 하라고 표현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근 팀 분위기에 대해서는 "선발 투수들이 모두 잘 던져 계속 1등을 하고 있는 것 같다"며 "팀 분위기도 좋고 계속 이런 긍정적인 시즌을 이어갈 수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세인트루이스는 현재 21승 14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선두를 달리고 있다. 2위 밀워키와는 2경기 차이로 앞서 있다.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