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남구로 IDC’ 개소… 브랜드 IDC 전략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 IDC 남구로에서 KT IDC 관리 인력들이 서버 상태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제공=KT
KT IDC 남구로에서 KT IDC 관리 인력들이 서버 상태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제공=KT

KT는 서울 구로구에 ‘KT IDC(인터넷데이터센터) 남구로’를 열고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남구로 IDC는 KT의 14번째 IDC로 335랙을 수용할 수 있다.

남구로 IDC는 KT가 선보이는 첫 ‘브랜드 IDC’다. 다른 사업자가 운영하는 데이터센터를 빌려 KT의 운용체계와 네트워크 적용하는 방식이다. 남구로 IDC 개소를 위해 IDC 전문기업 드림마크원과 제휴를 맺었다. 드림마크원은 국내외 주요 네트워크 사업자와 연결할 수 있는 액세스 포인트를 갖춘 중립적 IDC 업체다.

KT에 따르면 그동안 소유부지에 직접 투자해 신규 IDC를 선보여왔으나 지난해 11월 개소한 용산 IDC도 이미 예약이 완료된 상황이다. 최근 급증하는 데이터센터 수요를 감당하기는 한계가 있어 브랜드 IDC 전략을 수립하고 남구로 IDC를 시작으로 즉각적인 대응에 나섰다.

남구로 IDC는 서울 남서부 도심이자 IT업체가 대거 입주한 구로IT밸리에 자리했다. 국내 IT 거점인 상암과 판교의 중간에 위치해 미디어·게임기업 고객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한다. KT목동1IDC와 직거리는 5.1km이고 구로·혜화 등지의 주요 통신시설과 인접해 인터넷 속도를 높이고 대역폭 지연을 최소화할 수 있다.

남구로 IDC는 ‘원 IDC(One-IDC)’ 구조로 빠른 네트워크 속도를 제공한다. 수도권에 위치한 KT의 IDC(용산, 목동1·2, 강남, 분당)를 하나의 거대한 IDC 형태로 연동해 빠른 네트워크 트래픽 증설과 확장이 가능하다. 하나의 IDC에서 갑작스럽게 대용량 트래픽이 발생해도 인접 IDC를 경유해 백본망에 접속하는 방식이다. KT목동1·2 IDC에서 이중관제를 통해 인프라 모니터링 체계도 지원한다.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비상상황에 대한 대비도 갖췄다. UPS 및 축전지를 완전 이중화하는 ‘2N’ 구조를 구축하고 변전소를 이원화 구성해 무중단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지원한다. 출입문부터 서버실까지 3단계 보안 시스템을 마련했다. 남구로 IDC 운용에는 KT의 운용지원 전문가(마이스터)들이 투입된다.

이미희 KT 클라우드/DX사업본부 상무는 “IDC 시장 1위 사업자로서 시장의 폭발적인 수요에 빠르고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한 첫 ‘브랜드 IDC’로 남구로 IDC를 열었다”며 “KT IDC는 언택트, 디지털 뉴딜 등 고객이 이제껏 경험하지 못했던 경영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도록 돕는 ‘최고의 디지털혁신 파트너’가 되겠다”고 말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