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총 1위 삼성전자, 장중 무너진 '8만 전자'… 동학개미 가슴 철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가총액 1위 대장주 삼성전자가 12일 외국인의 1조원 넘는 대규모 매도 여파로 한때 '7만전자'로 떨어졌다./사진=뉴시스
시가총액 1위 대장주 삼성전자가 12일 외국인의 1조원 넘는 대규모 매도 여파로 한때 '7만전자'로 떨어졌다./사진=뉴시스

시가총액 1위 대장주 삼성전자가 12일 외국인의 1조원 넘는 대규모 매도 여파로 한때 '7만전자'로 떨어졌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낮 12시53분 기준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1300원(1.60%) 하락한 7만9900원에 거래됐다. 이후 전일 대비 1200원(1.48%) 내린 8만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은 이날 삼성전자를 무려 1조1412억원 어치 팔아치웠다. 전체 상장 종목 중 순매도 1위다. 외국인은 전일에도 삼성전자를 7920억원 어치 순매도했다.

삼성전자 주가는 올해 들어 줄곧 8만원 이상을 유지했다. 지난 1월11일에는 장중 9만6800원까지 뛰어오르며 '10만전자'를 눈앞에 두기도 했다. 

이날 대형 반도체주인 SK하이닉스도 3500원(2.85%) 내린 11만9500원으로 마감했다. SK하이닉스 주가가 12만원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2월30일(11만8500원) 이후 처음이다. 외국인의 SK하이닉스 순매도 규모는 1863억원으로 삼성전자에 이어 두번째를 차지했다.

외국인의 반도체주 집중 매도는 미국 반도체연합 출범에 따라 한국 반도체 기업의 점유율 하락이 불가피하다는 우려가 반영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대만 주가지수인 가권지수가 장중 8% 넘게 급락하고 대만 대표 반도체 기업인 TSMC가 10%에 가까운 낙폭을 보인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TSMC의 4월 매출액이 전월 대비 13.8% 줄어든 것도 투자자들의 불안감을 키웠다. 또한 미국 증시의 인플레이션 우려로 기술주 전반의 급락에 영향을 받았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TSMC 주가 급락은 인플레이션 우려 등으로 투자 심리가 좋지 않은 기술주에 대해 부정적 영향을 미치며 외국인의 순매도 규모를 확대시키는 요인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