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쇼크' 덮친 반도체株… 삼성전자·SK하이닉스 주가 '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스피가 전 거래일(3209.43)보다 47.77포인트(1.49%) 내린 3161.66에 마감한 지난 1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모니터에 코스피 종가가 보이고 있다./사진=뉴시스
코스피가 전 거래일(3209.43)보다 47.77포인트(1.49%) 내린 3161.66에 마감한 지난 1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모니터에 코스피 종가가 보이고 있다./사진=뉴시스
미국 기술주가 급락하면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종목들이 지난 12일 일제히 하락했다. 결정적으로 반도체산업이 주도하고 있는 대만 증시가 급락하면서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1200원(-1.48%) 내린 8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 7만9800원까지 주저앉기도 했다. 8만원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2월30일 이후 4개월여만이다.

앞서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 1월11일 9만6800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뒤 8만원 박스권에 머물렀다. 이날은 8만원선까지 내주면서 올 들어 처음으로 7만원대를 기록했다.

이날 시총 2위 반도체주인 SK하이닉스 역시 장중 한때 11만9000원까지 떨어졌다가 3500원(-2.85%) 하락한 11만95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시장에서는 이날 미국 증시에서 반도체 섹터가 급락하면서 국내 반도체 관련주들이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보고 있다.

전일 미국 뉴욕증시에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2.43포인트(0.09%) 내린 1만3389.43에 마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미국 소비자물가 발표를 앞둔 가운데 인플레이션 급등 우려에 따른 위험 회피 심리에 하락 출발했다"며 "외국인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총 4700억원 이상 순매도하며 대형 반도체주들이 코스피 하락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업황의 영향을 크게 받는 대만 증시가 하락한 점도 국내 반도체 종목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는 분석이다.

대만 증시는 한때 8.55% 넘게 급락하며 역사상 최대 하락폭을 보였다. 코로나19에 따른 일부 봉쇄 조치 강화, 중국과의 갈등 이슈 등 때문이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대만과 산업 구조가 유사하고 반도체 공급 차질 영향권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한 한국 증시에 부정적 충격을 전이시키는 스필오버 효과를 유발했다"고 설명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