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3700억원 규모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NG-16000X' 디자인 조감도.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NG-16000X' 디자인 조감도. /사진=대우조선해양
전 세계적으로 신재생에너지 확대 흐름 속에 대우조선해양이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을 수주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모나코의 에네티(Eneti Inc.)로부터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WTIV, Wind Turbine Installation Vessel) 1척을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계약 금액은 3682억원이다. 이 선박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4년 3분기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이 선박은 네덜란드 엔지니어링 업체인 구스토MSC(GustoMSC B.V.)가 대형 풍력발전기 설치선을 위해 최근 개발한 'NG-16000X' 디자인으로 건조된다. 길이 148m, 폭 56m 규모로 14~15MW급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5기를 한 번에 싣고 운항할 수 있으며 수심 65m까지 발전기를 설치할 수 있다. 7개의 추진장치(Thruster)와 GPS시스템을 이용해 설치 지점에 정확한 위치를 잡고 승강형 철제다리(Jack-up leg)를 해저에 내려 고정시킨 후 2600톤급 대형 크레인으로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한다.

지구온난화·미세먼지 등 환경문제가 대두됨에 따라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증가하면서 해상풍력 분야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해상풍력발전기의 용량이 기존 10MW이하에서 10MW이상으로 대형화되는 추세다. 이에 따라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의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새로운 디자인으로 대형 설치선을 수주하며 큰 성장이 예상되는 이 시장을 선점하게 됐다"며 "1척의 추가 발주 옵션계약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초대형원유운반선 11척 ▲초대형LPG운반선 9척 ▲컨테이너선 4척 ▲WTIV 1척 등 총 25척, 25억4000만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77억달러의 약 33% 달성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31하락 30.6214:16 06/21
  • 코스닥 : 1011.07하락 4.8114:16 06/21
  • 원달러 : 1137.70상승 5.414:16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4:16 06/21
  • 금 : 70.98하락 1.3714:16 06/21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잠룡 정세균, 본격 주거사다리 정책 발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