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1분기 영업익 1.1조… “5G와 탈통신 덕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SKT, KT, LGU+ 사옥 전경. /사진제공=각 사
(왼쪽부터) SKT, KT, LGU+ 사옥 전경. /사진제공=각 사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이동통신 3사가 올 1분기에 나란히 호실적을 거뒀다. 5G 가입자 증가와 ‘탈통신’ 신사업 성장이 실적에 나타났다.

이통3사는 1분기 합산 매출 14조2267억원, 영업이익 1조1086억원을 올렸다. 특히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긴 것은 2017년 2분기(1조28억원) 이후 14분기 만이다.

SK텔레콤은 연결기준 매출 4조7805억원, 영업이익 388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4%, 영업이익은 29.0% 증가해 시장전망치를 상회했다.

KT는 연결기준 매출 6조294억원, 영업이익 444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4%, 영업이익은 15.4% 상승하며 실적 개선을 이뤘다.

LG유플러스는 연결기준 매출 3조4168억원, 영업이익 2756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0%, 영업이익은 25.4% 오르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5G가 밀고 신사업이 끌었다


이통3사의 1분기 호실적 배경으로는 먼저 5G가 꼽힌다. 1분기 말 기준으로 SK텔레콤은 674만명, KT는 440만명, LG유플러스는 333만명의 5G 가입자를 확보했다. 5G 전환이 빨라지면서 본업인 무선사업에서 각각 1.9%, 2.0%, 6.1%의 매출 성장을 거뒀다. LG유플러스의 경우 5G 가입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29.2% 증가했다.

‘탈통신’ 신사업도 이통사들의 1분기 호실적을 견인했다. SK텔레콤의 미디어·보안·커머스 등 뉴ICT 사업 영업이익은 10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4.1%나 뛰었다. 뉴ICT 관련 매출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1.8%까지 높아졌다.

KT의 AI/DX사업 매출은 용산IDC 가동과 디지털 뉴딜 관련 사업 수주로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했다. KT 디지코 로드맵의 핵심 중 하나인 콘텐츠 그룹사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12.2% 늘었다. LG유플러스도 B2B 분야인 기업인프라 부문이 솔루션과 IDC 사업의 상승세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9% 성장했다.

이통3사 모두 컨퍼런스콜에서 연간 실적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SK텔레콤은 상반기 내 인적분할 관련 의사결정 마무리 후 11월 재상장을 바라본다. KT는 기존 핵심 사업과 AI/DX 등 B2B 신사업의 고른 성장에 초점을 맞춘다. LG유플러스는 요금제와 콘텐츠 관련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23:59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23:59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23:59 07/28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23:59 07/28
  • 금 : 72.82하락 0.223:59 07/28
  • [머니S포토] BIG3 회의, 입장하는 홍남기·권칠승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BIG3 회의, 입장하는 홍남기·권칠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