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투병' 보아오빠 권순욱 "마음 준비하란 의사 말 대못…하지만 최선 다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순욱 감독 © 뉴스1
권순욱 감독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가수 보아의 오빠이자 뮤직비디오 감독인 권순욱 감독이 암투병 사실을 밝힌 후 받은 응원에 감사를 전하며 더욱 치료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권순욱은 12일 인스타그램에 "많은 응원 감사합니다. 덕분에 정말 많은 기운 얻었고 치료의 고통은 심하지만 이 기운으로 최대한 열심히 버텨보겠습니다"라는 문구가 담긴 이미지를 올렸다.

이어 "솔직히 이렇게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실 줄 전혀 몰랐고, 치료 사례와 여러 병원, 교수님들에 대해서 추천해 주실 줄 몰랐습니다"라며 "복막암 완전 관해 사례도 보이고 저도 당장 이대로 죽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는데 의사들은 왜 그렇게 싸늘하신지 모르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의사들로부터 '이 병이 나을 거라고 생각하세요? 이병은 낫는 병이 아녜요' '항암 시작하고 좋아진 적 있어요? 그냥 안 좋아지는 증상을 늦추는 것뿐입니다' '최근 항암약을 바꾸셨는데 이제 이 약마저 내성이 생기면 슬슬 마음의 준비를 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주변 정리부터 슬슬하세요' 등의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에 입원했을 때 그리고 다른 병원 외래에 갔을 때 제 가슴에 못을 박는 이야기들을 제 면전에서 저리 편하게 하시니 도대체가 제정신으로 살 수가 없었던 시간들이었습니다"라며 "하지만 여러분들의 응원과 조언들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이시도 저 시도 다 해보도록 하겠습니다"고 말했다.

권 감독은 앞서 10일 "복막에 암이 생겼고 전이에 의한 4기암"이라며 "예후가 좋지 않은 지 현재 기대 여명을 병원마다 2~3개월 정도로 이야기한다"고 밝혀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권 감독은 "현재 장폐색으로 인하여 식사를 못한 지 두 달이 넘어 몸무게는 36kg까지 떨어졌고, 몸에 물은 한 방울도 흡수되지 않아 갈증과 괴로움은 말로 표현이 안되며 수액을 꽂은 채로 움직여야 해서 거동도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의학적으로는 이미 죽은 사람 판정을 하는 병원과 의사들 그리고 하루하루 죽어가는 몸의 기능들을 보며 저는 이제 자신이 많이 없어진 상태"라고 전했다.

한편 권 감독은 CF-뮤직비디오 제작 회사 메타올로지의 대표이며 보아의 '게임'(GAME)과 걸스데이의 '한번만 안아줘'를 만든 유명 뮤직비디오 연출가이기도 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9.32하락 28.6109:37 06/21
  • 코스닥 : 1009.56하락 6.3209:37 06/21
  • 원달러 : 1134.30상승 209:37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09:37 06/21
  • 금 : 70.98하락 1.3709:37 06/2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