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병 의혹' 이재용 변호인단에 靑비서관 출신 김형연 합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자료사진). 2021.1.18/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자료사진). 2021.1.18/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문재인 정부 청와대 법무비서관과 법제처장을 지낸 김형연 변호사(55·법무법인 동인)가 삼성그룹 불법합병·부정회계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변호인단에 합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변호사는 이 부회장 사건을 심리하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판사 박정제 박사랑 권성수)에 최근 변호인 선임계를 냈다.

사볍연수원 29기인 김 변호사는 판사 출신으로 2017년 5월부터 2년여간 청와대 민정수석실 법무비서관을 역임했고 이후 지난해 8월까지 법제처장을 지냈다. 지난해 11월에는 법무법인 동인 소속으로 변호사 활동을 시작했다.

이 부회장은 자본시장법 위반,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삼성그룹 관계자 10명과 함께 지난해 9월 재판에 넘겨졌다.

이 부회장 등은 경영권 승계를 목적으로 삼성 미래전략실 주도로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옛 에버랜드)의 합병을 계획적으로 추진하고 그 과정에서 회계부정·부정거래를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금산결합과 순환출자로 지배력을 유지하던 이 부회장이 순환출자 규제 등으로 지배력을 상실할 위험에 놓이자 승계계획안 '프로젝트-G'를 통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추진했다고 판단했다.

이 부회장 변호인단에는 김앤장 법률사무소 소속 변호사 10명, 법무법인 태평양 소속 변호사 8명 등이 참여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0.17하락 27.7610:43 06/21
  • 코스닥 : 1011.53하락 4.3510:43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0:43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0:43 06/21
  • 금 : 70.98하락 1.3710:43 06/2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