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기, 아들 생각에 눈물…"신종 플루로 7살 때 세상 떠나"

'TV는 사랑을 싣고' 12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캡처 © 뉴스1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이광기가 아들 생각에 눈물을 흘렸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이광기가 출연해 과거 연기 스승을 찾아나섰다.

이날 이광기는 배우로 입지를 다진 드라마 '태조 왕건' 얘기를 하다, 이후 갑작스럽게 신종 인플루엔자 때문에 아들을 잃은 사실을 언급했다.

이광기는 "당시 신종 플루가 유행해서 장남 석규가 하늘나라로 갔다. 7살 때였다. 그때 많이 힘들었다"라고 담담하게 입을 열었다. 그는 아들의 사망 보험금이 들어왔지만 쓸 수가 없었다고. "아내는 통장만 보면 눈물을 흘리고 그랬다. 그때 아이티에 지진이 났다. 그래서 아내에게 '우리 석규가 마지막으로 세상에 좋은 일 하고 간 걸로 하면 어떨까' 했었다"라고 밝혔다.

이광기는 "아이티에 가서 어떻게 하다 보니까 보육원에 방문했다. 거기서 한 아이의 눈이 보석처럼 빛나더라. 눈물이 맺힌 거였다. 언어는 통하지 않았지만 교감이 됐다"라며 "하늘나라로 간 아들과 나이가 같았다. 그 당시만 해도 내가 과연 살 수 있을까, 과연 우리 가족이 옛날처럼 웃을 수 있을까 비관적이었는데 이 아이가 울먹이니까 피할 수 없더라. 이 아이가 내 품에 안겨서 펑펑 울었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이광기는 "이 아이를 통해서 우리 아이의 체온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너무 감사했다. 그래서 이후로도 지속적으로 후원하고 있다"라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