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박수홍 측, 친형 '횡령' 부인에 "법정서 명명백백하게 시시비비 가릴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수홍/뉴스1 © News1
박수홍/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방송인 박수홍과 금전적 갈등을 빚고 있는 박수홍의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횡령 의혹을 부인하자, 박수홍 측은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겠다고 재차 입장을 밝혔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12일 밤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한 매체에서 보도한 박진홍 대표의 인터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박진홍 대표는 해당 인터뷰를 통해 박수홍으로부터 고소당한 것이 확인되지 않는다면서, 그동안 박수홍 측이 주장한 횡령 의혹 등은 대다수 사실이 아니며 박수홍이 이에 대해 정확히 알게 하기 위해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박수홍 측 노종언 변호사는 "앞서 저희는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면서 "마포경찰서에서 내용을 확인하려 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이고 검찰에서 내부 조사 중으로 피고소인 소환 시기는 검찰 내부 일정에 따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진홍 대표의) 인터뷰 내용은 대다수 의혹과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박수홍 측이 어떤 반박을 내놔도 이는 진흙탕 싸움 밖에 되지 않고 더 이상 그런 언론플레이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 박수홍은 법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시시비비를 가리려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진홍씨가 인터뷰 말미에 '수홍이는 착해요, 그리고 순수합니다, 저는 여전히 동생으로서 박수홍을 사랑합니다, 하지만 횡령 부분에 있어서는 동의하지 못합니다, 동생이 그게 아니라는 걸 알게 하기 위해서라도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겠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 말을 이행해주시길 바한다"고 했다.

또 "이번 사태에 있어서 박수홍은 피해자"라며 "박수홍이 어떤 성품을 가진 사람인지는 박진홍씨 역시 인터뷰를 통해 인정하고 있고, 남은 것은 법적 판단을 통해 잘잘못을 가리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박수홍 역시 향후 언론을 통한 어떤 인격적 공격없이 법정에서만 진실을 가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 3월 말 자신의 SNS를 통해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며, 그 소속사는 제 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돼온 것 또한 사실"이라고 밝히며 친형 및 형수 측으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은 지난 4월5일 박수홍의 친형인 박진홍과 그 배우자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혐의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이하 박수홍의 친형 인터뷰 관련 박수홍측의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박수홍씨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입니다. 11일 보도된 박수홍씨 친형의 인터뷰 관련해 문의가 이어져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드립니다.

1. 박수홍은 지난 4월5일 고소장 접수 직후 보낸 보도자료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그 어떤 언론 접촉 없이 수사기관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11일 박진홍씨가 한 매체와 인터뷰를 하게 됨에 따라 부득이하게 이에 따른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2. 해당 매체는 ‘검찰로부터 어떠한 연락도 받지 못했고, 마포경찰서도 방문, 문의했지만 관련 내용은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저희는 앞서 서울서부지방검찰정에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런데도 마포경찰서에 방문해서 그 내용을 확인했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이고, 검찰에서는 내부 조사 중으로 피
고소인 소환 시기 결정은 검찰 내부 일정에 따릅니다. 고소장 열람은 서부지방검찰청에 가서 ‘열람신청’을 하면 된다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3. 인터뷰 내용은 대다수 의혹과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수홍 측이 어떤 반박을 내놔도 이는 진흙탕 싸움 밖에 되지 않습니다. 더 이상 그런 언론플레이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 박수홍은 법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시시비비를 가리려 합니다. 박진홍 씨가 인터뷰 말미에 "수홍이는 착해요. 그리고 순수합니다. 저는 여전히 동생으로서 박수홍을 사랑합니다. 하지만 횡령 부분에 있어서는 동의하지 못합니다. 동생이 그게 아니라는 걸 알게 하기 위해서라도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겠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 말을 이행해주시길 바랍니다.

4. 인터뷰 내용을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번 사태에 있어서 박수홍은 피해자입니다. 박수홍이 어떤 성품을 가진 사람인지는 박진홍씨 역시 인터뷰를 통해 인정하고 있습니다. 남은 것은 법적 판단을 통해 잘잘못을 가리는 것입니다. 박수홍 역시 향후 언론을 통한 어떤 인격적 공격없이 법정에서만 진실을 가리겠습니다. 그것이 부모님과 모든 가족을 위한 길입니다.

2021.5.12.
법무법인 에스
담당변호사 노종언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