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마취서 깨어났더니 생판 몰랐던 언어가 술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엔지 엔씨의 틱톡. (화면 갈무리/뉴스1)
엔지 엔씨의 틱톡. (화면 갈무리/뉴스1)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호주에 사는 한 여성이 최근 신비한 일을 겪고 있다.

간단한 편도선 수술 후 마취에서 깨어났더니 전혀 알지 못하던 언어를 자신이 말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호주 태생인 앤지 엔이라는 이 여성은 당연히 호주식 영어를 사용해왔다.

'굿 데이'를 '굿 다이'라 말하는 호주식 영어는 영국, 미국 영어와는 억양과 음에서 차이를 보인다.

하지만 수술에서 깬 엔은 전혀 다른 언어를 구사했다. 아일랜드식 영어를 말하기 시작한 것이다. 엔은 아일랜드 근처에도 가본 일이 없다.

12일 데일리메일 호주판에 따르면 엔은 자신의 신기한 변화를 틱톡에 올리고 있다. 이틀째 기록은 "이 기이한 꿈에서 깰 줄 알았는데, 아니야. 내 호주식 악센트가 사라졌어"라며 강한 억양의 아일랜드식 영어를 하는 자신의 모습을 올리고 있다.

이에 대해 의학계는 엔이 '외국어 말투 징후군 (Foreign Accent Syndrome)'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1907년 첫 보고된 후 현재까지 100건밖에 확인되지 않은 희귀 질환이다. 뇌경색 등 이상시 이런 현상을 보일 수 있으며 통상 며칠 후 정상으로 돌아온다고 말했다.

하지만 엔은 2주 넘게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그는 갈수록 아일랜드식 억양이 강해지고 있다며 사라진 자신의 호주식 발음을 아쉬워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