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우, 지수 하차한 '달뜨강' 합류 뒷이야기 공개…순수한 매력까지(종합)

'라디오스타' 12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달뜨강' 긴급 합류로 주목받은 배우 나인우가 '라디오스타'에 출격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나인우가 게스트로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그는 최근 종영한 KBS 2TV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온달 캐릭터를 연기했다. 기존 배우 지수가 논란을 일으키며 갑작스럽게 하차한 드라마에 투입되면서 나인우를 향한 관심이 높아졌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나인우는 대체 배우를 제안받은 당시를 떠올렸다. "다른 영화 촬영 중이었는데 갑자기 회사에서 전화가 와서 잠깐 만나자, 할 얘기가 있다고 하더라"라고 입을 연 그는 "내가 뭘 잘못했나, 문제가 생겼나 조마조마했다"라고 회상했다.

나인우는 "그래서 갔는데 주인공이 하차한 드라마가 생겼는데 너만 OK 하면 들어간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더불어 "공영방송에서 그런 사태가 일어났는데 제가 연기를 사랑하고 연기하는 걸 행복해 하는 사람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도전해보자 싶더라. 그래서 책임감 갖고 한번 해보자 도박을 한 것"이라며 출연을 결심한 속내를 밝혔다.

"지금의 인기는 마음껏 누리고 있냐"라는 MC들의 질문에는 "인기가 사실 언제든 없어지는 거니까 항상 평정심을 유지하려 한다"라고 답했다. 이 가운데 MC 김구라가 자신에게 집중하지 않자, 나인우는 "좀 들어주시겠어요?"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정중한 부탁을 받은 김구라는 "잘하는 친구야, 들어주겠다"라고 했다. 나인우는 다시 인기 얘기로 돌아와 "이성적으로 평정심을 유지해야 오래갈 수 있기 때문에 그러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달뜨강' 촬영 당시 힘들었던 점도 언급했다. 나인우는 "(긴급 투입으로) 바로 촬영을 많이 해야 하니까 대본 볼 새가 없는 거다. 80%가 애드리브인 상황이었다"라면서 "긴박한 일정 탓에 잘 안 챙겨 먹으니까 한달 반 만에 8kg이 빠졌다"라고 알려 놀라움을 자아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나인우는 드라마 종영 후에도 촬영을 이어가야 했다고. 그는 "7회부터 촬영하기로 한 건데 소화력이 좋다 보니까 감독님께서 1회부터 6회까지 다시 찍자 하시더라"라며 이전 회차까지 모두 재촬영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더했다.

이날 나인우는 순수한 매력도 한껏 뽐냈다. MC들의 질문에 거짓 없이 솔직하게 답하는가 하면 함께 출연한 정준하, 김종민, KCM과 공통점이 있다며 "넷 다 쌍꺼풀이 있다"라고 해 웃음을 샀다.

나인우는 동물은 물론 기타와도 교감한다면서 남다른 기타 실력까지 자랑했다. 능숙한 연주가 순수한 이미지와는 또 다른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출연진들은 "와 대단하네", "방구석 솜씨가 아니다"라며 극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5:30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5:30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5:30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5:30 06/15
  • 금 : 72.01상승 0.8315:30 06/15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