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4조 달러 법안 두고 공화당 만났지만 '입장차' 여전(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1년 5월 7일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일자리 법안 관련 연설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1년 5월 7일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일자리 법안 관련 연설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공화당 최고지도자들과 만나 4조 달러에 달하는 인프라 투자 계획에 대해 논의했지만 입장 차이를 좁히기는 쉽지 않은 모습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취임 이후 처음으로 백악관에서 미치 매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와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와 만났다. 이 자리에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비롯해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의장과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가 함께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회동은 약 2시간 가량 이어졌다. 하지만 공화당 측은 인프라와 관련해서는 협력의 의지를 내비쳤지만 증세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는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세금을 올리러 가는 공화당 의원은 만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증세를 지지하지 않는 이유로 기름값 인상을 꼽았다.

매코넬 상원 원내대표는 2017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하에서 단행한 감세 논의 재개에 대해 "관심 없다"며 "우리 둘은 대통령에게 그점을 분명히 했다. 그것이 우리의 레드라인"이라고 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런 결과에 대해 미국의 인프라와 교육 등에 수조 달러를 쓰려는 민주당의 계획이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2조2500억달러(약 2500조원) 규모 일자리·인프라 투자 계획과 1조8000억달러(약 2000조원) 규모 '미국 가족 계획'을 발표했지만 재원 조달 방법을 두고 공화당의 거센 저항에 부딪히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재원 조달 방법으로 부유층과 기업들에게 세금을 부과하려하고 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일하는 미국인들에 대한 세금 인상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로이터통신은 복수의 백악관 소식통을 인용해 민주당은 바이든 대통령이 협상에 나설 여지를 충분히 주고 있지만 공화당이 협상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대규모 지출 법안을 당론으로 옮길 가능성에 대해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5:30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5:30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5:30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5:30 06/24
  • 금 : 73.43상승 0.9115:30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