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열사 부당지원' 의혹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구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계열사들을 동원해 부당 지원 혐의를 받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 대한 구속이 결정됐다./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계열사들을 동원해 부당 지원 혐의를 받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 대한 구속이 결정됐다./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계열사들을 동원해 부당 지원 혐의를 받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 대한 구속이 결정됐다.

13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이세창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2일 밤 12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를 받는 박 전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피의자가 피의사실과 같은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와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어 구속의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박 전 회장은 계열사를 동원해 총수 일가 지분율이 높은 금호고속을 부당 지원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는 지난해 8월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 등에 총 32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박 전 회장을 비롯해 전략경영실 임원, 법인 등을 공정거래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고발정을 접수한 검찰은 지난해 말부터 수사를 본격화했다. 지난해 11월 검찰은 금호아시나그룹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회계 장부 등을 입수했다.

지난 1월에는 금호아시아나그룹 전략경영실 상무 공정위 직원의 부정거래 정황을 포착해 재판에 넘겼고 지난달 15일 공정위 고발 8개월여 만에 박 전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지난 10일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를 받는 박 전 회장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5:30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5:30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5:30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5:30 06/17
  • 금 : 72.78상승 0.9915:30 06/17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