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옛 동료' A.발렌시아, 현역은퇴 선언… "OT 추억 결코 못 잊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안토니오 발렌시아가 13일(한국시각) 현역 은퇴 의사를 전했다. /사진=맨유 구단 공식 트위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안토니오 발렌시아가 13일(한국시각) 현역 은퇴 의사를 전했다. /사진=맨유 구단 공식 트위터
박지성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할 당시 동료였던 안토니오 발렌시아(35)가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에콰도르 출신 발렌시아는 13일(한국시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현역에서 물러날 뜻을 전했다. 은퇴 의사를 전하며 발렌시아는 특히 맨유에서 활약했던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발렌시아는 "올드 트래포드에서 뛰었던 것은 잊을 수 없는 기억"이라며 "모든 골, 우승 트로피 그리고 열정적인 팬들은 절대 잊을 수 없을 것"이라고 회상했다. 그는 맨유 유니폼을 입고 프리미어리그 우승 2번과 유로파리그 우승 1번, FA컵 우승 1번 등을 차지했다.

지난 2005년 스페인 비야레알로 이적하며 유럽 생활을 시작한 발렌시아는 이후 우엘바에서 임대 생활을 했다. 이어 지난 2006년 위건으로 임대를 떠나며 영국 생활을 경험했고 이후 지난 2009년 맨유에 입단했다. 이후 2019년 맨유를 떠나 고향팀 퀴토로 향할 때까지 10시즌간 맨유에서 활약했다. 최근에는 멕시코리그 케테라로에서 활약한 바 있다.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활약한 그는 풀백으로도 좋은 활약을 펼쳤다. 맨유에서 총 339번의 공식경기에서 나서 25골, 62도움을 기록했다. 리그 경기만 감안하면 맨유 소속으로 241경기에서 17골, 46도움을 기록한 바 있다.

맨유 시절에는 박지성과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박지성은 발렌시아보다 이른 지난 2005년 맨유에 입성해 2012년까지 활약한 바 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