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은정, '핑클'로 데뷔할 뻔한 사연 (ft.이효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은정이 걸그룹 핑클로 데뷔할 뻔했던 과거를 언급했다. /사진=뉴스1
채은정이 걸그룹 핑클로 데뷔할 뻔했던 과거를 언급했다. /사진=뉴스1

방송인 채은정이 걸그룹 핑클로 데뷔할 뻔했던 과거를 언급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채은정, 샤크라 황보, 티아라 큐리, 카라 허영지 등이 출연했다.

채은정은 이날 클레오 데뷔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중학교 3학년 때 걸어 다니면 명함을 주는 일이 많았다. 그때만 해도 너무 어리니 집에서 반대가 심해 못 하다가 ‘나중에 해봐야겠다’ 해서 길거리 캐스팅에 응해 핑클의 멤버로 처음 연습했다”라고 비화를 밝혔다.

그러나 채은정은 핑클이 아닌 클레오로 데뷔했다. 그는 “활동하면서 연습하지 않고 놀고 싶고 그렇지 않나. 연습도 안 나가고 녹음하다 사라지고 그래서 제명당했다”라고 설명했다.

채은정 대신 핑클로 데뷔한 게 이효리였다. 채은정은 “나중에 클레오로 데뷔했을 때 나머지 멤버들은 함께 연습도 했기에 친하지 않겠냐. 너무 후회되고 속상하고 주눅이 들어 인사하고 도망가고 그랬다. 아픈 기억”이라고 회상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