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불신, 개혁 중요"… 국토부, 도심주택총괄과 신설해 2·4 대책 후속조치 전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수상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이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차 위클리 주택공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국토교통부 제공)
김수상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이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차 위클리 주택공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가 도심주택총괄과를 신설, 2·4 공급대책 후속조치에 힘을 쏟는다. 임기를 약 1년 남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핵심이 될 2·4 대책을 차질 없이 수행하겠다는 의지가 묻어난다는 분석이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부는 주택토지실 산하 도심주택총괄과를 신설하고 과장 1명, 직원 8명 등 총 9명을 발령했다. 지난 1월 2·4 대책 준비를 위해 주택토지실 주택정책과 내부 조직으로 운영해온 '주택공급TF'를 확대·재편했다.

도심주택총괄과는 연말까지 운영하는 임시 조직으로 구성됐다. 정규 편제 구성은 국회를 통한 법률안 개정이 필요하다. 임시 조직은 최대 2년까지 운영 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4 대책에서 언급된 대책을 사실상 수행하는 역할을 한다. 지난 12일 발표한 제3차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선정 관련 실무 작업도 전담했다. 전인재 도심주택총괄과장은 "그동안 주택정책과 내부 TF팀으로 운영해왔던 조직을 확대·신설한 것으로 2·4 대책 내 공급 대책을 수행하는 총괄대응반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 4주년 기자회견에서 "국민의 불신이 된 국토부와 한국토지주택(LH) 공사를 개혁하는 것이 중요하다. 국토부 내부에서는 그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며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 지명 배경을 설명한 바 있다. 정치권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국민 불신' '개혁의 대상' 등으로 언급된 국토부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