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만든 콘텐츠, 직접팔자"…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 베타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이버가 창작자 누구나 쉽게 콘텐츠를 제작하고 유료로 판매할 수 있도록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의 CBT 버전(링크)을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가 창작자 누구나 쉽게 콘텐츠를 제작하고 유료로 판매할 수 있도록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의 CBT 버전(링크)을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가 창작자 누구나 쉽게 콘텐츠를 제작하고 유료로 판매할 수 있도록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의 CBT 버전(링크)을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  

네이버의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은 SME들이 활동하고 있는 스마트스토어와 구조가 비슷하다. ▲콘텐츠 편집 ▲결제 ▲정산 관리 ▲데이터 분석 ▲프로모션 운영 등 콘텐츠 판매에 필요한 고도화된 툴과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제공한다.

창작자는 콘텐츠 판매 방식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단건 판매 ▲정기 결제를 통한 월간 구독권 ▲최대 100명까지 함께 이용 가능한 그룹 이용권 등 다양하다. 

이용자들은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TV, 언론사 홈 중 창작자가 원하는 채널에 신설한 ‘프리미엄’ 탭과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 페이지(링크)를 통해 유료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CBT 버전에서는 밀레니얼을 위한 부동산 정보를 전하는 '부딩', 시사 주제를 깊이있게 파고드는 '북저널리즘', 글로벌 테크 소식을 쉽게 제공하는 '일분톡' 등 20여개 창작자들이 제공하는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CBT 기간 동안 플랫폼 안정성을 높이고 창작자와 사용자 양쪽의 피드백을 모두 검토하여 상반기 중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사용자들이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도록 20여개 창작자와 함께 1개의 채널을 한달 동안 무료 체험할 수 있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

김은정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 담당 리더는 “하나의 주제에 대해 전문성을 가지고 깊이있게 분석하는 전문가 수준의 창작자들이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고 경쟁력 있는 콘텐츠에는 기꺼이 돈을 내고 감상하는 사용성이 글로벌에서도 이미 자리잡고 있다”며 “창작자 입장에서는 특정 분야에 관심을 갖는 유료 구독자를 만나고 ㅜ이를 통해 콘텐츠 경쟁력을 높여볼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