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걸그룹 '베리굿' 해체, 조현만 남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리굿이 7년만에 해체한다. /사진=장동규 기자
베리굿이 7년만에 해체한다. /사진=장동규 기자

걸그룹 베리굿이 해체한다.12일 베리굿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스타위브엔터테인먼트에 인수 합병됐다"고 알렸다.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베리굿 멤버 조현, 세형과 거취와 관련해 대화를 나눈 결과, 전속계약 기간이 남아 있는 조현은 스타위브엔터테인먼트에 합류해 활동하기로 했으며, 계약 종료를 앞둔 세형은 개인의 의사를 존중해 재계약을 체결하지 않고 그대로 계약 만료하기로 상호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고심 끝에 걸그룹 베리굿의 활동 종료를 결정했다"며 "베리굿을 떠나 각자 서로의 길을 가게 된 베리굿 멤버들의 앞날에 많은 격려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해 공식 해체 소식을 전했다.

베리굿은 지난 2014년 싱글 앨범 ‘러브레터’를 발매하며 데뷔했으며, 데뷔 초 멤버였던 수빈, 이라, 나연이 탈퇴하고 서율, 다예, 세형이 새 멤버로 합류했다. 이후 2016년 조현이 합류해 6인조로 개편해 활동을 펼쳤으나 2019년 다예의 활동 중단, 소속사와 계약 만료된 태하가 그룹에서 탈퇴했다. 

올해 2월에는 멤버 고운과 서율이 계약 만료로 팀에서 탈퇴했다. 활동 중단 상태였던 다예는 2019년 이후 베리굿 활동, 개인 활동 등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고 그룹 해체 전까지 조현과 세형만 다양한 분야를 오가며 활동을 이어왔다.

다음은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는 스타위브 엔터테인먼트에 인수 합병되었음을 알립니다.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는 소속 걸그룹 베리굿 멤버 조현, 세형과 거취와 관련해 서로에게 최상의 결과를 찾을 수 있도록 오랜 시간 진중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그 결과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기간이 남아 있는 조현은 스타위브 엔터테인먼트에 합류하게 됩니다. 앞으로 조현은 스타위브 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활동할 계획입니다.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와 계약 종료를 앞둔 세형은 개인의 의사를 존중해 재계약을 체결하지 않고 그대로 계약 만료하기로 상호 합의했습니다. 그동안 코로나19 등의 어려운 상황에도 최선을 다해 걸그룹 베리굿 활동에 참여해준 세형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아울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는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 끝에 걸그룹 베리굿의 활동 종료를 결정했습니다. 그동안 베리굿을 사랑해 주시고 아껴주신 ‘베리베리’ 팬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베리굿을 떠나 각자 서로의 길을 가게 된 베리굿 멤버들의 앞날에 많은 격려와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3.63하락 25.0509:34 06/17
  • 코스닥 : 997.65하락 0.8409:34 06/17
  • 원달러 : 1128.80상승 11.609:34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09:34 06/17
  • 금 : 72.78상승 0.9909:34 06/17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