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 사퇴… "대통령께 부담 끼치는 것 원치 않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했다.

박 후보자는 13일 사퇴 입장문을 통해 "그동안 저와 관련해 제기된 논란들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렸고 성실하게 설명해드렸다"면서도 "모두 저의 불찰이다. 그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저는 이날 해수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저의 문제가 임명권자인 대통령님과 해수부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은 제가 원하는 바가 아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해수부가 추진하는 국정 과제에 영향을 주어서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끝이어 "마지막으로 저를 지명해주신 대통령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끝까지 기원하겠다"며 "저를 지지해 주시고 격려해주신 해수부 가족들과 국민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배우자 도자기 밀수 및 불법 판매 의혹' 등이 불거져 논란이 있었다. 박 후보자가 2015~2018년 영국대사관에서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할 때 부인이 관세를 내지 않고 영국에서 산 대량의 도자기를 도소매업 허가 없이 국내에서 판매했다는 의혹이 있었다.

이에 박 후보자는 지난 4일 인사청문회에서 "영국 생활할 때 제 아내가 본인의 용돈을 갖고 벼룩시장에서 사들여 물량이 많은 점은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관세 관련 문제가 있다면 관세청에서 나오는 처분대로 제가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사과한 바 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