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메모리 '171조 베팅' 삼성전자… 추가 투자 또 나오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메모리를 넘어 시스템반도체 1위 달성을 위한 초격차 경쟁력 확보에 속도를 높인다.

삼성전자는 지난 13일 평택캠퍼스에서 열린 'K-반도체 벨트 전략 보고대회'에서 향후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38조원을 추가 투자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19년 발표된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의 투자금액인 133조원과 합하면 총 171조원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추가 투자를 통해 평택 3라인 착공에 본격 착수한다. 2022년 하반기 완공될 평택 3라인의 클린룸 규모는 축구장 25개 크기이다.

현존하는 최첨단의 기술이 적용된 팹으로 EUV 기술이 적용된 14나노 D램과 5나노 로직 제품을 양산한다. 모든 공정은 스마트 제어 시스템에 의해 전자동으로 관리된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로서 최첨단 제품을 양산하는 전초기지이자 글로벌 반도체 공급기지로서의 주도적 역할이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특히 최근 모든 산업영역에서 전례 없는 반도체 부족 사태가 빚어지고 각국 정부가 미래 산업의 핵심인 반도체 공급망 유치를 위해 경쟁하는 상황에서 삼성전자의 시스템반도체 투자 확대는 'K-반도체'의 위상을 한층 더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금 대한민국의 반도체 산업은 거대한 분수령 위에 서 있고 대격변을 겪는 지금이야 말로 장기적인 비전과 투자의 밑그림을 그려야 할 때"라며 "우리가 직면한 도전이 크지만 현재를 넘어 미래를 향해 담대히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삼성전자의 추가적인 반도체 투자 계획도 조만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정부는 최근 삼성전자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재한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회의에 초대한 데 이어 오는 20일 열리는 2차회의에도 초청하며 현지 투자를 압박하는 모양새다.

미국 언론 등은 삼성전자가 추가로 170억달러(19조)를 투자해 파운드리 공장을 증설할 것으로 보고 있다. 투자지역은 삼성전자가 현재 파운드리 공장을 운영 중인 미국 오스틴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특히 이번 2차회의가 한미 정상회담 하루 전에 열리는 만큼 삼성전자가 이번 회의를 기점으로 투자계획을 내놓을 가능성이 점처진다.

반도체 회의 직후 투자계획이 발표된다면 한미 정상회담이 주요 의제로 다뤄지며 양국의 공조관계가 더욱 깊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