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이전보다 확실히 좋았다"… 몬토요 감독 "류현진이 돌아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13일(한국시각)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벌어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서 7이닝 1실점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6탈삼진을 기록하며 시즌 3승을 달성했다.  /사진=로이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13일(한국시각)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벌어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서 7이닝 1실점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6탈삼진을 기록하며 시즌 3승을 달성했다. /사진=로이터
"지난 번 등판보다 확실히 좋았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13일(한국시각)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벌어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서 7이닝 1실점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6탈삼진을 기록하며 시즌 3승을 달성했다. 경기 후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지난 번 등판보다 직구에서도 힘이 더 있었다"며 "밸런스도 확실히 좋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류현진은 "지난 몇 경기 동안 안 좋았을 때 밸런스가 빠른 면이 있었다. 투수코치님도 나에게 지적을 해줬고, 나도 그렇게 느끼고 있었다"면서 "그래서 4~5일 전부터 훈련할 때 아예 캐치볼서부터 몸의 중심을 뒤로 잡고 갔던 게 주효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오늘은 커브가 좋아 평소보다 조금 많이 던졌다"며 "커터는 경기 전부터 빠른 것보다는 속도가 좀 늦더라도 움직임이 크게 던지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오랜만에 타석에 나선 소감도 나타냈다. 그는 "연습할 때만큼 치지는 못했지만 워낙 타격하는 걸 좋아하고 즐거워한다"며 "삼진 두 개로 아쉬움은 있다"고 전했다. 프리 배팅에서 몇 개의 홈런을 쳤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좀 많이 친 거 같다"며 웃음을 짓기도 했다.

찰리 몬토요 감독 역시 류현진의 투구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는 "다시 류현진으로 돌아왔다"며 "적극적인 스트라이크로 타자들의 균형을 무너트렸다"고 평가했다. 이어 "투구 수를 적게 가져간 덕분에 긴 이닝을 던질 수 있었다"고 밝혔다.

상세한 경기 내용도 언급했다. 몬토요 감독은 "같은 80구를 던져도 편안하게 던지는 것과 힘들게 던지는 것은 차이가 있다"고 전제하며 "류현진은 오늘 계속 편안하게 투구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6회까지 충분히 던졌고 상대 라인업과 3번째 상대였지만 편하게 던지고 있어서 류현진을 다시 올렸다"고 설명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