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카카오페이에 '경영유의'… "자기자본비율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카카오페이
사진=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가 미상환잔액 대비 자기자본비율이 우려된다며 금융감독원의 지적을 받았다.

13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 3일 카카오페이에 대해 3건의 경영유의와 13건의 개선사항을 전달했다.

카카오페이는 현재 미상환잔액 대비 자기자본비율이 경영지도기준을 충족하고 있지만 과거에는 기준에 못 미쳤던 것으로 나타났다. 숫자를 잘못 기재해 자기자본비율을 충족한 상태로 금감원에 보고했지만 실상은 미달 상태였던 적도 있었다.

금감원은 이에 자기자본비율을 주기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모니터링 절차와 경영진 보고 체계, 건전선 유지 방안 수립 등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또 소비자에게 선불충전금 잔액을 환급해주기 위한 별도 안내절차와 세부 환급절차가 없다고 꼬집었다. 이에 카카오톡 알림메시지 등을 통해 선불충전금 잔액을 안내하고, 환급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할 것을 강조했다.

이밖에 '전자금융 및 정보통신기술(IT) 부문' 업무에 대한 적정성과 준법성을 점검하는 감사 조직과 규정이 부재하고 내부통제 체계가 구축돼 있지 않은 점도 지적했다. 이에 금감원은 카카오페이에 696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임직원 3명에게 '주의' 수준의 제재를 통보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