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차 타면 속삭여야 합니다” 벤틀리, 2022년형 플라잉스퍼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벤틀리모터스가 안락함을 극대화한 2022년형 플라잉스퍼를 13일 공개했다. /사진제공=벤틀리
벤틀리모터스가 안락함을 극대화한 2022년형 플라잉스퍼를 13일 공개했다. /사진제공=벤틀리
벤틀리모터스가 안락함을 극대화한 2022년형 플라잉스퍼를 13일 공개했다.

벤틀리에 따르면 새로운 플라잉스퍼는 최첨단 버추얼 프로토타이핑 기술을 적용해 소음과 진동(NVH)을 극단적으로 줄여 실내 안락함을 한 단계 끌어올린 게 특징이다.

2022년형 플라잉스퍼 개발에 첫 적용된 버추얼 프로토타이핑 기술은 차체 디자인에서부터 생산, 테스트에 이르는 과정까지의 자원 및 시간을 줄여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기술이다. 특히 실차 생산 이전에 소음 및 진동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어 각종 소음에 대해 미리 대응할 수 있다.

중량 최적화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40개 부품을 재배치하고 동시에 방음재들을 최적의 위치에 배치함으로써 정숙성을 강화했다는 게 회사의 설명.

기본품목도 보강됐다. 실내 공기의 질을 향상시키는 ‘에어 이오나이저’를 비롯해 핸즈프리 트렁크 오픈, 확대된 안전품목 및 탑 뷰 카메라, 웰컴 라이트, 자동 조광 미러 등을 포함하는 시티 스펙(City Specification)이 기본 탑재된다.
새로운 플라잉스퍼는 최첨단 버추얼 프로토타이핑 기술을 적용해 소음과 진동(NVH)을 극단적으로 줄여 실내 안락함을 한 단계 끌어올린 게 특징이다./사진제공=벤틀리
새로운 플라잉스퍼는 최첨단 버추얼 프로토타이핑 기술을 적용해 소음과 진동(NVH)을 극단적으로 줄여 실내 안락함을 한 단계 끌어올린 게 특징이다./사진제공=벤틀리

이와 함께 기본으로 선택 가능한 외관 색상은 새로운 색상인 캠브리안 그레이를 포함해 63개로 늘어났다. 실내에는 새틴 마감 처리가 된 0.1mm 두께의 오픈 포어 우드 베니어도 제공된다. 벤틀리 고유의 오픈 포어 마감은 왁스처럼 마감처리가 됐음에도 천연 나무 소재의 자연스러운 색과 질감을 살린 방식이다.

사이먼 노블 벤틀리모터스의 음향 엔지니어는 “버추얼 프로토타이핑을 통해 우리는 실제 차 생산 전 플라잉스퍼의 모든 부품들을 가상으로 최적화 하는 것이 가능해졌다”며 “우리는 버추얼 프로토타이핑을 차 생산 초기단계부터 디자인 및 엔지니어링 등에 적용해 모든 테스트 과정에서 엄청난 물리적인 자원 및 시간을 아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공개된 2022년형 플라잉스퍼 기본 품목은 국내 도입된 기존 2021년형 플라잉스퍼 코리안 스펙에도 대부분 기본 적용됐으며 2022년형에도 앞서 소개된 버추얼 프로토타이핑 등의 첨단 기술이 차 생산 개발 및 생산 단계에서 적용될 예정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0.32상승 114:28 06/14
  • 코스닥 : 997.75상승 6.6214:28 06/14
  • 원달러 : 1116.80상승 614:28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4:28 06/14
  • 금 : 71.18상승 0.4714:28 06/14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학교 찾은 김부겸 "여러모로 수고 많으십니다"
  • [머니S포토] 정의당 대선준비단 회의, 의견 나누는 여영국-박원석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송영갤 대표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