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오늘 김부겸 인준 및 임·노 보고서도 강행…野 '대통령 면담' 요구

박준영 후보자 자진사퇴 후 與 '김부겸+2명 후보자' 청문절차 마무리 강행 野 "朴보다 심각한 임혜숙 임명 불가"…김기현, 문대통령에 면담 요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5.1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5.1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이준성 기자,김유승 기자 = '부적격' 논란으로 정국의 핵으로 떠오른 장관 후보자 3명 중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전격 사퇴하면서 '청문 정국'이 다시 요동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저녁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과 남은 장관 후보자 2명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강행, 박 후보자 한 명의 사퇴로 이번 청문 정국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반면 야당은 남은 2명의 장관 후보자 중 적어도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추가 낙마가 불가피하다는 주장이어서 여당이 총리 인준과 장관 청문보고서 채택을 강행할 경우 당분간 정국 경색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당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김부겸 총리 후보자 인준안 처리 문제 등을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민주당은 야당의 주장과 악화한 여론을 받아들여 박 후보자가 자진사퇴한 만큼 나머지 2명의 장관 후보자와 총리 후보자에 대해서는 야당이 협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윤 원내대표는 회동 결렬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의 입장은 박 후보자가 자진사퇴를 한 만큼 국민과 야당의 의사를 충분히 수용하고 반영했다는 입장"이라며 "총리 인준안 처리에 야당이 협조해주길 요청했지만 만족스러운 답을 얻지 못했다"고 말했다.

반면 김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국민 눈높이에는 장관 후보자 3명 중 한 명도 적합하지 않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회의 원활한 의사진행을 위해 3명 중 최소한 2명, 박준영 후보자와 임혜숙 후보자 만큼은 적어도 부적격자로서 다른 사람을 선정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그 뜻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특히 임혜숙 후보자 임명 강행에 강력 반대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은 박 후보자보다 임 후보자가 훨씬 심각하다고 판정한 것으로 보이는데 임 후보자는 넘어가고 상대적으로 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볼 여지가 있는 박 후보자를 사퇴시킨 것은 매우 불합리하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는 인사권자인 대통령께서 결단해야 할 문제"라며 "대통령에게 면담을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결렬되자 민주당은 단독으로라도 본회의를 열어 김 후보자의 인준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저녁 김 후보자 인준안 표결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열기로 했다.

특히 민주당은 이날 본회의가 끝난 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와 국토교통위 전체회의를 열고 각각 임혜숙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본회의 직전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김 후보자의 총리) 인준안이 처리된 후 2개의 상임위도 소집해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윤호중 원내대표가 말했다"고 전했다.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이 13일 오후 국회에서 야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노형욱 국토부 장관 인사 청문 경과 보고서 채택의 건에 대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2021.5.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이 13일 오후 국회에서 야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노형욱 국토부 장관 인사 청문 경과 보고서 채택의 건에 대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2021.5.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야당은 여당의 단독 처리에 강력 반발하며 공세를 벼르고 있다.

김 권한대행은 "민심에 귀 닫고 문심(文心)만 좇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국민이 두려운 줄 알아야 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민은 지금까지 죽비 수준의 회초리를 들었지만, 앞으로는 회초리로 심판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14일 내일 청와대 앞 야외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항의의 뜻을 전달하는 등 대여 공세 수위를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앞서 박 후보자는 이날 낮 입장문을 통해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며 "오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직후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국회 의견을 구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라며 "인사권자로서 종합적으로 판단해 내린 결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리 후보자와 나머지 장관 후보자 2명에 대해서는 재송부 요청 기한(14일) 내에 청문 절차를 조속히 완료해 줄 것을 요청했다. 더 이상의 낙마 후보는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