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인내의 시간 끝났다…김부겸 인준 후 임·노 보고서도 채택"

"더 이상 국정공백 안돼…야당 태도에 강한 유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5.1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5.1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철 기자,이준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안을 처리한 후 상임위를 열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 보고서를 채택하겠다고 밝혔다.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당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김 후보자의 총리) 인준안이 처리된 후 2개의 상임위도 소집해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윤호중 원내대표가 말했다"고 전했다.

신현영 대변인은 "이미 총리 인준 처리 시한이 4일 지났는데 (민주당은) 그간 인내의 시간을 가졌고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의 만남을 포함해 야당과 9차례 협상했다"며 "또 민주당은 총리 인준안 처리를 (장관 후보자들과) 따로 하자고 요청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국난이라는 엄중한 시간에도 야당은 총리 인준을 꽃놀이패로 삼았다"며 "야당이 과연 국정을 생각하고 있느냐 의심될 정도로 야당 태도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했다.

신 대변인은 "지금까지 여러 협상, 인내의 시간 통해서 야당이 국정운영에 대해 전혀 협조하지 않는 모습을 보인 것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여당으로선 국정, 국익에 마이너스가 되기 떄문에 오늘 본회의를 열어서 인준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함께 자리한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지금 상황에서 다음주부터 당장 있을 국정 공백까지 예상했을 때 총리 인준을 장관 후보자에 엮어서 계속 거부하는 것은 국정공백을 만들자는 것"이라며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국민 정서에 맞춰서 자진사퇴까지 했음에도 (국민의힘이)저렇게 협상을 거부하는 것은 국민의힘이 말하는 내로남불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의원총회에서 2명 장관 후보자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있었나'라는 질문에는 "없었다"고 답했다. 또 '14일 장관 보고서를 채택하자는 의견은 있었나'라는 질문에도 "전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