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윤, 13일 갑작스러운 사망…소속사 "비통"·경찰 "유서 없어"(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엠씨더맥스(M.C THE MAX) 제이윤© News1
엠씨더맥스(M.C THE MAX) 제이윤©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엠씨더맥스(M.C the MAX) 멤버 제이윤(39·본명 윤재웅)이 사망했다. 이에 소속사는 "비통하다"며 애도를 당부했고 경찰은 "유서는 없었다"며 부검 계획을 밝혔다.

13일 오후 엠씨더맥스 소속사 325이엔씨는 "엠씨더맥스 멤버 제이윤이 이날 우리 곁을 떠났다"며 "갑작스러운 비보에 엠씨더맥스 멤버들과 325이엔씨 임직원 모두 큰 슬픔 속에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제이윤에게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나도 비통한 심정"이라며 "제이윤이 편안히 쉴 수 있도록 고인의 명복을 빌어달라"고 덧붙였다.

마포경찰서가 뉴스1에 밝힌 바에 따르면 제이윤은 이날 오후 마포구 서교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제이윤이 숨진 것 같다는 소속사 측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에 따르면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타살 혐의점 또한 없어 사망 경위는 부검을 통해 알 수 있다고 전했다.

제이윤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이 알려진 뒤 팬들은 "너무 충격적"이라며 비통한 심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팬들은 "노래 정말 잘 들었는데…너무 안타깝다" "영면하길"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등의 글로써 제이윤을 추모했다.

제이윤은 지난 2000년 밴드 문차일드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 '귀천' '사랑하니까' '태양은 가득히' '모노드라마' 등의 곡으로 인기를 얻었다. 이후 2002년 문차일드 멤버 이수 전민혁과 함께 새 밴드 엠씨더맥스를 결성한 뒤 '잠시만 안녕' '사랑의 시' '행복하지 말아요' '그대가 분다' 등의 곡으로 활동해왔다.

또한 엠씨더맥스의 다양한 곡을 만들기도 한 제이윤은 울림엔터테인먼트의 작곡가 겸 프로듀서로도 활동했다. 인피니트 '틱톡' '필 소 배드' '날개', 김성규 '라이트', 남우현 '끄덕끄덕', 러블리즈 '퐁당'과 '꽃점' 등의 곡을 만들며 다채로운 음악 스펙트럼을 선보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