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연지 "배경 때문에 주목받아…오뚜기 3세 아닌 배우로 알아줬으면"

'업글인간' 13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업글인간' 캡처 © 뉴스1
tvN '업글인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오뚜기 3세'로 잘 알려진 뮤지컬 배우 함연지가 배우의 길을 가고 싶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업글인간'에서는 함연지의 일상이 공개돼 시선을 모았다.

이날 오프닝에서 MC 신동엽은 함연지에 대해 자기 이름이 있는데도 '오뚜기 3세'로 불리고 있다고 했다. 옆에 있던 김종민은 "유복하고, 지금 달달한 신혼 생활도 보내고 있고, 40만 구독자가 있는 유튜버 아니냐. 부족한 게 없어 보이는데 뭘 업그레이드하러 왔냐"라고 물었다.

함연지는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숙원 사업을 해결하기 위해 왔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제가 여러 일을 하고 있지만, 열정을 갖고 평생 일하고 싶은 건 배우"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특히 함연지는 "제가 배경 때문에 빨리 성장하고 관심받은 것도 사실이다. 근데 그 관심을 받고 어떻게 할지는 저한테 달린 거 아니냐. 이제는 영화, 드라마에서 작은 역할도 진실되게 하고 싶다"라면서 "(오디션(선발심사)에 지원하고) 꾸준히 도전 중인데 캐스팅이 쉽지가 않더라"라고 밝혔다.

그는 더이상 누구의 딸, 재벌이 아닌 배우 함연지로 거듭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함연지는 "이제는 저를 배우 함연지로 알아줬으면 좋겠다"라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