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백상예술대상] 오정세 염혜란 男女 조연상… "가슴 벅차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정세와 염혜란이 남여조연상을 수상했다. /사진=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오정세와 염혜란이 남여조연상을 수상했다. /사진=백상예술대상 사무국

배우 오정세와 염혜란이 조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선 제57회 백상예술대상(2021)이 열렸다. 신동엽과 수지가 MC를 맡은 가운데 올해 백상예술대상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이날 오정세는 '사이코지만 괜찮아'로 조연상을 수상했다. 전년도에도 이 상을 수상해 시상자로 나선 오정세는 자신의 이름을 호명하며 당황했다. 그는 "저는 많이 서툴고 부족한 사람이다. 부족한 부분이 채워주고 계신 회사 식구 여러분, 작품을 함께 만들어가는 스태프 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정세는 "조연은 주연 배우를 돕는다는 뜻으로 도울 조를 써서 조연이라고 한다. 그런데 반대인 것 같다. 주연은 알아서 잘 하는데 조연은 주연이 도와주지 않으면 안된다"면서 "내가 더 많이 도왔어야했는데 너무나 많은 도움을 받은 작품이었다. 내가 사랑하는 동생 문강태(김수현 분). 저 친구의 눈만 봐도 가슴이 벅차 올랐다. 매신마다 꽉찬 감정으로 연기를 했는데 배우로서 귀한 경험이었다"고 김수현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으며 "고문영 작가님(서예지 분)에게도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다"며 서예지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다.

염혜란은 OCN '경이로운 소문'으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염혜란은 "이렇게 큰 상을 받은 게 경이롭다. 가장 감사드리고 싶은 분은 시청자분들이다. 매번 시청률을 보여 무척 기뻤다. 감사하다"라며 "이 작품은 액션 판타지여서 저 혼자 할 수 없는 작품이라는 걸 잘 알고 있다. 제 대신 액션을 대신해 준 배우 분들이 없었더라면 이 상도 없었을 거다. 제 연기의 반을 채워주신 '경이로운 소문' 스태프 분들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매번 시청률 오르면서 기뻤다. 카운터 여러분 고맙습니다"라며 '경이로운 소문' 팀에게 감사의 뜻을 보냈다.

TV·영화·연극을 아우르는 국내 최고의 종합예술시상식인 57회 백상예술대상은 JTBC·JTBC2·JTBC4에서 동시에 중계되며 틱톡에서도 글로벌 생중계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