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팔려서"… 황석영 작가, 89년 북한에 간 진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석영 작가가 방북한 일화를 공개했다. /사진=대화의 희열 제공
황석영 작가가 방북한 일화를 공개했다. /사진=대화의 희열 제공

황석영 작가가 과거 방북한 일화를 털어놓으며 당시의 취지와 심정을 회상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예능 '대화의 희열 3' 1회에는 한국 근현대사의 산증인이자 대한민국 문학계의 거장, 소설가 황석영이 첫 손님으로 찾아왔다.

이날 황석영은 1989년 3월 어느날 9시 뉴스를 통해 전해진 충격적 소식에 대해 말했다. 바로 황석영의 민간인 최초 방북 소식.

황석영은 도대체 그때 왜 갔냐는 질문에 “일본에 가서 강연을 하는데 짓궂게 북한에 대해 물어본다. 질문을 하길래 '나는 북한에 한 번도 안 가 봐서 모른다, 나는 남한 역사의 산물이고 남한 방식으로만 사고해 그 한계 내에서 얘기하겠다'. 그때 누군가 손을 번쩍 드는 거다. '당신같은 작가가 분단을 운명이라고 체념하고 받아들이면 외국에서 조국 통일 바라는 우리는 어떻게 살아가냐는 거냐'라고 하는 거다. 그 순간 창피해 뭐라 할 말이 없는 거다. 그 순간 고개를 들을 수 없을 정도로 창피했다”면서 “그때 ‘에이씨, 가버려야지’ 결심해, 작가라고 치욕스러웠다”며 대한민국 작가로 쪽팔려서 갔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패널들은 “문학인으로 경계를 넘어 사회적 금기를 파격적이게 깬 상황”이라고 반응을 보였고, 황석영은 “내가 정치가도 아니고 뚜렷한 이념을 가진 사람도 아닌 분단된 한 민족의 한 사람이다, 통일을 바라고 실천한 의무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잃은 건 별로 없어, 시간이 지체되어 이 나이까지 글쓰고 있는 것”이라고 답변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이 일로 인해 망명 5년, 귀국 후 수감돼 징역 5년까지 총 10년의 공백기를 겪어야 했다. 금기를 깨고 북한으로 가서 얻은 점이 무엇인지를 질문 받자 황석영은 “가뿐하게 남북 분단 장애를 벗어나 한반도라는 핍진하고 좁은 시선에 틔여세계속에서 객관적으로 봤다”고 밝혔다. 모든 작가는 그런 존재이자 작가의 욕망이라고도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