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 첫 출근… "국민 마음 하나로 모으겠다"(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통합을 지향하는 총리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은 김 총리가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는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통합을 지향하는 총리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은 김 총리가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는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통합을 지향하는 총리가 될 것"이라고 다짐하며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로 첫 출근했다. 

김 총리는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국무총리로서 첫 출근이다. 여러 가지로 부족한 저한테 이렇게 일할 기회를 주신 대통령님, 임명 동의를 해 주신 국회의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무엇보다도 저를 믿고 격려해 주신 국민 여러분들께 거듭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도 코로나19라는 감염병과의 싸움이 힘들고 많은 국민들이 지쳐있다는 것 잘 알고 있다"며 "결국 긴 민족사로 보더라도 어차피 이 싸움을 잘 끝내야 우리 민족의, 또 우리 후배들에게, 후손들에게 좋은 공동체를 물려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짚었다.

이어 "그동안 이 싸움에 정말 헌신적으로 버텨오신 국민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무엇보다도 이 어려운 싸움 과정에서 어느새 우리는 서로 각자 자기 힘으로 가는 그런 분위기가 있었다면 이제 함께 모두라는 그런 정신으로 되돌아가야만 대한민국의 본래의 모습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부족하지만 저와 모든 공직자들이 정말로 혼신의 힘을 다해서 이 어려움을 국민과 함께 극복해야 하다"며 "코로나19 이후 정말 새로운 대한민국, 여러 가지 도전적 과제를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그렇게 잘 준비하겠다. 국민 여러분, 잘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임기 첫날, 혹시 대통령님께서 특별히 당부의 말씀이 있으셨냐'는 기자의 질문에 김 총리는 "아직 임명장을 받지 못했습니다. 아마 재가는 하셨기 때문에 제가 일은 할 수 있습니다마는 아직 임명장을 못 받았기 때문에. 아마 10시30분인가요? 그때 가서 뵙게 되면 말씀이 있으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전날 임명동의안 처리 과정에서 여야 대립이 치열했던 만큼 앞으로 국회와의 관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이에 대해 김 총리는 "어려움은 우리 모두 함께 극복할 수 있을 것 같다. 저는 그런 점에서 철저하게 통합을 지향하는 그런 총리가 되고 일하는 자세나 앞으로 바라보는 일을 풀어가는 방식도 그렇게 국민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그런 방법으로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여야 모두에게 정말 성심성의껏 상황을 설명드리고 또 호소하고 그렇게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회는 지난 13일 찬성 168표, 반대 5표, 기권 1표, 무효 2표로 김 총리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처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김 총리 임명안을 재가하면서 김 총리의 임기는 이날 바로 시작됐다.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8:03 06/24
  • 금 : 73.73상승 0.3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