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 돈암6구역, 889가구 아파트로… 재개발 건축심의 통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북 돈암6구역 재개발 사업 위치도. /사진제공=서울시
성북 돈암6구역 재개발 사업 위치도.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지난 11일 제8차 건축위원회를 개최해 성북구 돈암동 48-29번지 일대 성북구 돈암6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14일 밝혔다.

단지는 대지면적 3만2892㎡ 부지에 건폐율 22.93%, 용적률 269.41%를 적용, 지하 5층~지상 최고 25층 13개 동, 36~112㎡(이하 전용면적) 889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부대복리시설(4439.97㎡) 및 근린생활시설(1789.97㎡)도 계획됐다. 사업부지는 지하철 4호선 길음역에서 직선거리 약 400m 정도에 위치하고 주변에 매원초 등 초·중·고가 있다.

단지 내에는 동·서측을 관통하는 공공보행통로 2개소를 계획해 인근 주민을 포함한 시민들 누구나 편리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최대 20m 이상 고저차가 발생하는 불리한 입지임에도 곳곳에 외부 엘리베이터를 설치(10개소)해 노약자·장애인도 어려움 없이 보행이 가능하도록 계획했다.

동소문로변에 근린생활시설을 포함한 중저층 건축물을 배치해 도시경관에 어울리는 가로순응형 계획을 수립하고 가로활성화를 유도했다.

전체 889가구 가운데 임대주택은 161가구(36㎡ 46가구, 43㎡ 42가구, 59㎡ 73가구)다. 59㎡ 이하 소형 평형은 임대와 분양 비율을 50대 50으로 하고 형태와 마감재 등도 동일하게 적용하는 등 적극적인 소셜믹스를 도입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앞으로 시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해 시민들에게 양질의 공동주택을 스피디하게 공급하고, 적극적인 소셜믹스를 통해 서로 존중받으면서 공존하고 상생하는 주택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