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르미누 멀티골' 리버풀, 7년만에 맨유에 원정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버풀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14일 오전(한국시각)에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활약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리버풀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14일 오전(한국시각)에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활약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멀티골을 터뜨리며 맹활약한 리버풀이 7년 만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원정경기에서 잡았다. 이로써 리버풀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위로 올라섰다.

리버풀은 14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유와의 2020-21 EPL 34라운드 순연 경기서 4-2로 승리했다.

영국 BBC 등에 따르면 리버풀이 올드 트래퍼드서 맨유를 꺾은 것은 지난 2014년 3월 이후 7년 2개월 만이다. 지난 2015년 10월부터 리버풀 지휘봉을 잡은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도 리버풀에서 처음으로 맨유 원정에서 승리하는 기쁨을 누렸다.

리버풀은 이날 2위 맨유(승점 70)를 누르며 승점 60점을 달성했다. 1경기 더 치른 4위 첼시(승점 64)를 4점차로 따라붙었다. 이로써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지는 '빅 4' 진입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선제골은 맨유의 몫이었다. 전반 10분 맨유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날린 오른발 아웃프런트 킥이 상대 수비의 발을 맞고 골로 이어졌다.

하지만 리버풀은 24분 만에 균형추를 맞췄다. 전반 34분 필립스의 슈팅을 디에고 조타가 오른발 힐킥으로 방향만 틀어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후반 추가시간 프리킥에서 알렉산더 아놀드의 패스를 받은 피르미누가 헤딩골을 터뜨리며 전반을 2-1로 마쳤다.

피르미누는 후반 2분 만에 추가골까지 넣어 3-1을 만들었다. 아놀드의 슈팅이 골키퍼 맞고 나온 것을 쇄도하던 피르미누가 마무리했다.

맨유는 후반 23분 마커스 래시포드가 만회골을 넣으며 따라붙었지만 리버풀은 후반 종료 직전 모하메드 살라가 4번째 골을 득점했다. 살라는 역습 상황에서 빠르게 드리블하다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