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화이자 "사실 아냐"-모더나 "한달 내 재공시" 차이점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자사가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 "현재 확정된 바 없어 확인이 불가하다"며 "이와 관련, 추후 확인이 가능한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지난해 증설한 완제 생산 설비 전경. 연구원이 동결건조된 바이오의약품이 담긴 유리병(Vial)을 들고 있다./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자사가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 "현재 확정된 바 없어 확인이 불가하다"며 "이와 관련, 추후 확인이 가능한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지난해 증설한 완제 생산 설비 전경. 연구원이 동결건조된 바이오의약품이 담긴 유리병(Vial)을 들고 있다./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할 예정이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 "현재 확정된 바 없다"며 "추후 확인이 가능한 시점 또는 1개월 내 재공시 하겠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모더나의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방식 코로나 백신을 인천 송도공장에서 위탁생산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오는 21일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이러한 내용의 '백신 동맹'이 주요 의제로 논의된다는 내용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이번 공시는 모더나 백신 위탁생산설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키웠다는 분석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앞서 화이자 백신의 위탁생산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부정했지만 이번에는 "확인이 불가하다. 추후 확인이 가능한 시점 또는 1개월 내 재공시하겠다"고 입장을 냈기 때문이다.



삼성바이오, 지난해 완제 생산 설비 '증설'


모더나 백신을 위탁생산할 수 있는 업체로 한미약품과 GC녹십자, 에스티팜 등 업체가 물망에 올랐지만 업계에선 규모와 상징성 측면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가장 유력하다고 본다. 실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연간 36만4000ℓ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을 갖췄다. 이는 세계 최대 수준이다.

아직 국내 기업 중에선 mRNA 백신을 대량생산한 경험이 없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생산을 맡을 경우 완제(Drug Product) 생산을 진행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실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7월 280억원을 투자해 동결건조기 및 임상·소규모 제품 전담 라인(FFL) 등 완제 생산 설비를 증설한 바 있다. 당시 회사 발표에 따르면 이 설비는 올해 하반기에 가동할 수 있다.

모더나가 국내서 위탁생산하게 되면 아스트라제네카·노바백스·스푸트니크V에 이어 네 번째 코로나 백신이 된다. 모더나 백신은 21일 열리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최종점검위원회에서 최종 사용 승인을 받는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얀센이 허가를 획득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