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검사, 안태근 전 검사장 대상 손배소 1심 패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중앙지법은 14일 서지현 검사가 안태근 전 법무부 검사장과 국가에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를 기각했다. /사진=뉴스1
서울중앙지법은 14일 서지현 검사가 안태근 전 법무부 검사장과 국가에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를 기각했다. /사진=뉴스1

안태근 전 법무부 검사장(55)에게 성추행을 당한 뒤 인사상 불이익을 받았다고 폭로한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47)가 안 전 검사장을 상대로 소송을 냈으나 1심에서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39단독(판사 김대원)은 14일 서 검사가 안 전 검사장과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를 기각했다.

서 검사는 2018년 11월 안 전 검사장이 자신을 강제추행하고 직권을 남용해 보복인사를 저질렀다며 손해배상 청구를 제기했다. 국가에 대해서도 "소속 공무원이 고의나 과실로 법령을 위반해 가한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서 검사가 강제추행에 따른 피해 사실과 가해자를 모두 인지한 지 3년이 지나 소송을 내 손해배상 청구권이 소멸됐다고 봤다. 서 검사가 2010년 10월 안 전 검사장의 추행 행위를 구체적으로 인식했는데 2018년 11월에 소송이 제기돼 이미 3년이 지난 시점이라는 이유다. 

보복성 인사 조치 주장에 대해서는 "부적절하다고 볼 여지는 있지만 인사에는 여러 사항이 고려·반영되는 것인데 안 전 검사장이 그에 관한 재량권을 일탈·남용해 객관성을 상실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한은진
한은진 lizha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한은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