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최세훈 TF장, 카카오 넘는 보험사 만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세훈 카카오페이 TF장./사진=임한별 기자
최세훈 카카오페이 TF장./사진=임한별 기자

최세훈 카카오페이 보험사업추진태스크포스(TF)장(사진·55)이 보험업계에서 또 다른 신화를 준비하고 있다. 

보험사업추진TF는 카카오페이가 보험업 진출을 위해 2020년 9월 설립한 임시부서다. 최 TF장은 기존 보험사와 차별화된 금융플랫폼과 보험상품을 만들어 카카오페이를 종합 금융플랫폼으로 성장시키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 금융위원회에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을 위한 예비인가를 신청하고 보험업 진출을 서두르고 있다. 

금융권에서 최 TF장은 구원투수로 통한다. 2004년 37살의 나이로 ‘다음다이렉트자동차보험’ 대표이사 사장 자리에 오르며 전문경영인으로서 첫발을 내디뎠다.  

2003년 다음커뮤니케이션은 다음다이렉트를 만들어 자동차보험시장에 진출했지만 대형 보험사와 경쟁에서 밀려 첫 해 적자를 기록했다. 

당시 최 TF장은 온라인 기반 다이렉트보험에 주목했다. 일반 자동차보험과 달리 설계사나 대리점을 거치지 않고 인터넷과 전화 등으로 가입하기 때문에 저렴한 보험료로 성장 추세에 진입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삼성화재와 같은 대형 보험사는 고품질 서비스를 모토로 했기 때문에 해당 시장에 진입을 꺼렸다. 

이에 최 TF장은 ‘자동차보험 30분 현장출동보증제’를 업계 최초로 실시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취임한 해에 다음다이렉트를 흑자전환하는 데 성공했다. 

현재 최 TF장은 자동차 보험을 시작으로 단기·소액보험에 주목하고 있다. 설계사 없이 간편하게 가입하고 가입자의 금전적인 부담도 덜어낼 수 있는 전략을 가다듬었다. 

특히 현행법상 단기·소액보험을 판매하는 보험사는 기존 보험사에서 취급하지 않았던 상품을 취급할 수 있어 판매 종목을 늘릴 수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기존 보험사는 ‘1사 1라이센스’ 원칙에 따라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을 겸업할 수 없었다. 

카카오페이가 ‘국민 메신저’인 카카오톡이란 강력한 플랫폼을 통해 빠르게 보험업에 정착한 뒤 기존 보험사를 플랫폼의 영향권에 흡수시킬 것이란 게 업계 내 전망이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23:59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23:59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23:59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23:59 06/11
  • 금 : 71.18상승 0.4723:59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