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 입소자 등 AZ백신 2차 접종 돌입… 6월말까지 92만명 대상(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요양병원 등 입소자 대상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이 본격 시작된다.
요양병원 등 입소자 대상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이 본격 시작된다.

13일부터 시작된 60~64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자가 하루 만에 73만명을 돌파했다.
가장먼저 예약이 시작된 70~74세 예약률은 54.9%를 넘어섰고 65~69세는 43.9%의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지난2월 26일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 92만여 명에 대한 2차 접종도 본격 돌입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14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난 6일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이 진행되고 있는 70~74세 예약률이 5월13일 현재 54.9%가 예약을 완료하했다고 밝혔다. 대상자 213만명 가운데 117만명이 사전 예약을 한 것.

60~64세는 예약 첫날 73.1만명이 예약을 완료했으며 65~69세는 298만명 대상자 가운데 131만명이 예약을 완료했다. 43.9%의 예약률이다. 60~74세 사전 예약은 오는 6월3일까지 가능하다.

13일 예약이 시작된 유치원, 어린이집, 초등학교 저학년 교사 및 돌봄 인력은 15.7만명이 예약을 마쳤다.

60~74세 어르신과 유치원, 어린이집, 초등학교 교사 및 돌봄 인력은 6월7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다.

추진단은 60대 이상 고령층이 코로나에 감염되면 100명 중 5명은 사망으로 이어질 정도로 치명적인 반면 혈소판감소성 희귀혈전증 같은 부작용은 100명 당 0.001명 정도로 예방접종을 통해 가질 수 있는 이익이 현저히 높다며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추진단은 "사전예약 시스템은 24시간 이용이 가능하고 예약(대리)인 인증만으로 대리예약이 가능한 온라인(모바일, 누리집)을 통한 사전예약으로 자녀분들이 부모님 접종일정을 챙겨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지난 2월26일부터 예방접종이 시작된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입소자 등에 대한 2차 접종도 곧 시작된다. 방역당국은 오늘(14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배송에 들어갔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차 접종 후 2차 접종은 4~12주(식약처 허가)지만 방역당국은 11~12주를 기준으로 접종계획을 수립했다. 따라서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입소자 등은 5월14일부터 5월21일 사이 2차 접종을 받게 된다. 6월말까지 아스트라제네카 2차 접종 대상자는 약 92만명으로 알려졌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3일 83.5만 회분이 국내에 들어왔으며 오늘도 59.7만 회분이 공급될 예정이다.

이밖에 정부는 65세 이상 고령층 예방접종이 본격 시작되는 5월27일부터 예약 취소 등으로 발생하는 잔여 백신을 신속하게 예약해 접종 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네이버, 카카오 등 다수 국민들이 활용하는 민간 플랫폼을 활용해 '신속예약 시스템'을 운영한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