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형욱 신임 국토 장관 "LH 조직과 기능 혁신방안 마련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사진 왼쪽)이 14일 청와대에서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영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사진 왼쪽)이 14일 청와대에서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영태 기자

노형국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공식 취임하며 '내부 혁신'과 함께 '주거안정'을 강조했다. 민간주도 주택공급과 관련해선 서울시와의 협력을 언급했다.

노 장관은 이날 오후 국토교통부 취임식에서 "현재 주택시장은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며 "현안인 서민의 주거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집값 불안이 다시 재연되는 것은 아닌가 우려도 많은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시장의 신뢰를 확보하기 위해 도심 내 충분한 물량의 주택이 공급된다는 믿음을 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노 장관은 "공공주도 개발과 민간 개발이 상호보완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야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시가 주도하는 민간개발과 정부의 공공개발이 조화를 이뤄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불법 투기 이슈와 관련해선 재발방지대책을 강도 높게 추진할 것을 약속했다.

노 장관은 "주택가격 상승과 공공부문 투기 의혹으로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며 "스스로를 다시 돌아봐야 할 때"라고 운을 뗐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 장관의 지명과 관련해 "국토부 내부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국토부가 아닌 외부에서 능력을 갖춘 분을 발탁한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노 장관은 "투기 심리를 차단할 수 있도록 부동산 투기에 대해 '예방-적발-처벌-환수' 시스템을 적용해야 할 것"이라며 "사태의 발단이 된 LH에 대해 견제와 균형의 원칙에 따라 조직과 기능을 혁신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