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내 올림픽 비관론 확산… 자민당서도 "하면 안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내 올림픽 비관론 확산… 자민당서도 "하면 안 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집권 자민당 내에서도 도쿄올림픽 개최 비관론이 확산하고 있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도 올림픽에 매달렸던 일본이 태도를 바꿀지 귀추가 주목된다.

일본 지지통신 보도에 따르면 일본의 장기 연휴인 '골든위크'(지난달 29일~지난 5일) 이후 자민당 내에서 올림픽 비관론이 두드러지기 시작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가까운 자민당 간부는 최근 "개최는 좀 어렵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중견의원도 감염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이유로 "힘들지도 모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쿄올림픽 비관론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는 개막을 불과 2개월 앞뒀지만 코로나19가 잦아들 기미를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긴급사태 등 자숙을 강요당하는 탓에 여론의 반대도 심하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일본 국민의 절반 이상이 올림픽을 취소하거나 재연기해야 한다고 응답하고 있다.

지지통신은 일본을 방문한 각국 대표단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의료 붕괴 사태가 일어나면 가을 중의원 선거에서 여당에 역풍이 불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자민당 대다수 의원은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를 지지하고 있다. 자민당 내 최대 파벌인 '호소다파' 회장인 호소다 히로유키 전 간사장은 전날 회의에서 "어떻게든 성공시켜라"고 말하며 "많은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매체는 한 중의원 의원은 "외국 선수의 불참으로 '국민체육대회'처럼 보여도 개최할 수밖에 없다"며 비장감을 드러내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도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스가 정권 및 가을에 있을 중의원 선거에 호재로 작용할 것이란 기대 때문이다.

스가 총리는 전날 모리타 겐사쿠 전 지바현 지사를 만나 "올림픽을 하겠다"고 말하는 등 확고한 강행 의지를 보였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