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빼 달라고 했더니 "그러니까 네가 쏘나타를 타는 거야" 폭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파트 주차장에서 차를 빼 달라고 했다가 폭언을 들은 사연이 전해져 주목 받고 있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아파트 주차장에서 차를 빼 달라고 했다가 폭언을 들은 사연이 전해져 주목 받고 있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대전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이중 주차된 벤츠 차주에게 "차를 빼달라"고 했다가 폭언을 들었다는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주목 받고 있다.

지난 13일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대전 모 아파트 선 넘은 벤츠녀'라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대전 서구 한 아파트에 사는 글쓴이는 "아파트 주차 공간이 협소해서 이중 주차를 할 수밖에 없다"며 "이날 아침 출근하려고 지하 주차장에 간 어머니는 쏘나타 차량을 빼기 위해 앞에 있던 벤츠 차량을 뒤로 밀려고 했지만 밀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글쓴이 어머니는 벤츠 차주에게 차를 빼달라고 연락했고 벤츠 차주는 곧 내려간다고 했지만 10분이 지나도 나타나지 않았다. 글쓴이 어머니가 다시 전화를 걸자 벤츠 차주는 "당신 집 찾아서 애XX들 다 죽여버린다"는 말을 했다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어머니와 벤츠 차주의 통화 녹음본을 공개했다. 녹취록에서 벤츠 차주는 "내 아줌마한테 얘기하세요. 너는 파출부도 없니?"라며 "내 파출부한테 나 불러 달라 하고 기다리라고. 일하는 아줌마도 없니?"라고 말했다.

글쓴이 어머니가 "여기서 파출부가 왜 나옵니까. 제가 차를 빼달라고 정중하게 부탁했잖아요"라고 하자 벤츠 차주는 "진짜 촌스럽다. 파출부 없는 아줌마들도 있구나"라고 답했다.

벤츠 차주는 "XXX아. 남편 잘못 만난 죄야", "서민 아파트가 좀 그렇지", "이 아파트 살려고 XX 노력했겠지. 거지 같은 X들", "아파트 몇 푼 한다고 차를 이렇게 대 놓고 난리야" 등의 말을 했다.

글쓴이 어머니가 "차는 당신이 그렇게 댔다. 벤츠 아니냐. 내 차는 쏘나타"라고 하자 벤츠 차주는 "그러니까 네가 쏘나타를 타는 거야. 너 같은 서민들이 피해 의식이 있는 거야"라고 무시하는 발언을 했다.

녹음본을 들은 글쓴이는 벤츠 차주가 술에 취해있던 것 같다고 생각했다.

글쓴이는 다시 주차된 벤츠를 찍은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벤츠는 주차공간이 많이 있음에도 제대로 주차되지 않았다. 글쓴이는 벤츠 차주와 만나려고 했지만 거절을 당했다고 전했다. 그는 자필 사과문, 대면 사과를 요청한다며 거절하면 고소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