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이 방정' 머스크, 결제 중단 발표 전 비트코인 몽땅 팔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결제 중단 발표 전 비트코인을 대거 팔았을 수도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머스크에 대한 비판이 고조되고 있다./사진=뉴스1(로이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결제 중단 발표 전 비트코인을 대거 팔았을 수도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머스크에 대한 비판이 고조되고 있다./사진=뉴스1(로이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결제 중단 발표 전 비트코인을 대거 팔았을 수도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비난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3일(현지시각) 딜북 뉴스레터에 게재한 '머스크가 비트코인 관련 방향을 급변경했다'는 기사에서 "머스크는 신뢰할 수 없는 서술자(narrator)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NYT는 "머스크는 테슬라가 15억달러 규모 비트코인을 사도록 하는 등 암호화폐 촉진자 역할을 해왔다"며 "그는 어제 환경 문제를 들어 비트코인을 자동차 대금으로 받는 것을 중단하겠다는 트윗을 게재하고 돌연 방침을 뒤집었다"고 지적했다.

머스크는 전날 트위터 계정에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로 인해 석탄을 중심으로 한 화석연료 사용이 급증하고 있다"면서 "비트코인을 이용한 자동차 구매를 중단한다"고 공지했다. 테슬라가 지난 2월 비트코인을 대거 매입하고 향후 자사 전기차를 비트코인으로 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한 지 3개월 만이다.

NYT는 "머스크가 결제 중단을 발표하기 전에 비트코인을 모두 처분했을 수도 있다"며 "테슬라가 2분기 실적을 발표할 때 이를 면밀히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관계 당국이 이에 대한 조사를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머스크는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팔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NYT는 "머스크의 다른 회사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어떻게 정당화할 것이냐"며 "스페이스X의 로켓은 거대한 탄소 배출체이고 굴착업체인 보링 컴퍼니도 환경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테슬라나 머스크가 발표 전에 비트코인을 팔았느냐"며 "머스크의 트윗이 비트코인 가격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할 때 직전 또는 직후 모든 조치가 자세히 검토돼야 한다"고 전했다. 

비트코인으로 구입한 자동차 반품 정책도 테슬라에게 유리하다는 비판도 나온다. 

NYT는 "비트코인 가격이 달러 기준가보다 낮으면 비트코인을 받지만 반대면 달러를 돌려받도록 규정돼 있다"며 "이는 회계상 위험, 보증과 소비자보호법에 대한 우려를 포함해 많은 문제를 제기한다"고 지적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3.80상승 8.8415:23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5:23 06/18
  • 원달러 : 1131.80상승 1.415:23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5:23 06/18
  • 금 : 72.35하락 0.4315:23 06/18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청년 창업가들과 만난 정세균 전 총리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