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성추행 사건…엄중 대처하고 재발 않도록 노력"

"일부 보도 사실과 달라"…피해신고 접수 후 즉시 조치 "피해 직원 회유·설득 없었다"…형사고발 가능성도 일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가정보원 전경 (자료제공=국가정보원) © 뉴스1
국가정보원 전경 (자료제공=국가정보원) © 뉴스1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국가정보원이 13일 최근 발생한 국정원 내 성추행 사건과 관련 "엄중하게 대처하고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정원 국장 여직원 성추행, 뒤늦게 징계 착수' 보도와 관련 "국가 최고 정보기관에서 이러한 사실이 발생했던 것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국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장급 직원 A씨가 6월 말과 7월 초, 5급 직원 B씨가 9월에 저지른 성추행과 관련 피해 직원은 3월18일 국정원에 신고를 했다. 이후 다음 날인 19일 이 사건은 원장에게 보고됐고 즉시 조사가 이뤄졌다.

이어 국정원은 4월1일 직원 B씨와 4월16일 직원 A씨에 대해 직무배제 조치를 취했다. 이후로도 조사는 이어졌고 5월11일 조사를 완료한 후 법에 정한 당사자 통지 기간 등을 고려해 5월21일 징계위원회 개최를 통보했다. 당시 직원 A씨는 공가 중이라 복귀한 뒤 1차 조사를 받은 후 직무배제 조치됐다고 한다.

국정원은 "이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향후 징계위원회의 결정 및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피해 직원은 감찰조사에서 간부들이 자신을 회유하고 설득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사실이 없으며 현재까지도 일관된 입장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일부 보도 내용 중 "간부들이 피해 직원을 회유하고 설득했다" "국정원이 10개월을 방치하다 뒤늦게 직위해제 조치를 취하고 감찰에 착수했다"는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한 것이다.

또 국정원은 "징계위원회 결과 및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대응 하겠다"는 입장이라면서도 "미리 형사고발을 예단해 언급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국정원은 '지난 2017년 국정원 3급 간부의 성추행 사건이 있었음에도 해당 간부는 지방 발령 후 복귀됐지만 피해 여성은 타 부서로 전출됐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당시 피해 직원이 원하는 바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대부분 기존 부서에 근무하게 하였고 해당 직원을 전보 조치했다"고 해명했다.

또 '지난해 국정원 1급 간부의 불륜이 있었지만 징계도 없이 사표를 수리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1급 간부에 대해서도 중징계 후 퇴사 조치를 취했기에 이 또한 사실과 다르다"고 알렸다.

국정원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